상단여백
HOME WKBL
위기였기에 더욱 빛난 모니크 커리의 경기력

[바스켓코리아 = 이재승 기자]  청주 KB스타즈가 적지에서 소중한 승리를 따냈다.

KB스타즈는 10일(수) 부천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신한은행 여자프로농구 부천 KEB하나은행과의 원정경기에서 77-56으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KB스타즈는 연패에서 탈출했다.

KB스타즈는 이날 주축들이 부상으로 결장하면서 위기를 맞았다. 토종주포인 강아정과 외국선수인 다미리스 단타스가 모두 전열에서 이탈했기 때문. 이날 이들의 결장으로 인해 무게의 추가 KEB하나은행 쪽으로 기울어 보였다.

하지만 KB스타즈는 생각보다 강했다. 경기 초반 좀체 공격이 풀리지 않으면서 주춤했지만, 1쿼터 중반부터 서서히 따라나섰고, 이후부터 흐름을 꽉 잡았다. 결국 1쿼터를 19-18로 앞선 채 마친 KB스타즈는 이후 단 한 번의 동점과 역전을 허용하지 않았다.

그 중심에는 단연 모니크 커리가 있었다. 커리는 이날 21점 15리바운드 10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전반에는 경기운영, 후반에는 득점을 책임지면서 이날 팀의 알파이자 오메가로 펄펄 날았다. 커리가 중심을 잘 잡은 가운데 박지수가 15점, 심성영과 김보미가 각각 11점씩 올리면서 KEB하나은행을 무려 21점차로 따돌렸다.

커리는 이날 전반에는 득점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았다. 오히려 국내선수들을 살려주면서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박지수를 이용해 상대 수비를 흔든 후, 곧바로 외곽에 있는 슈터들에게 패스를 뿌렸고, 이는 곧바로 득점으로 연결됐다. KB스타즈는 이날 17어시스트를 기록했는데 이중 절반 이상을 커리가 만들어냈다.

후반 들어서는 본격적으로 득점에 가세했다. 3쿼터에 가볍게 6점을 책임진 그는 4쿼터 시작과 함께 연거푸 6점을 책임졌다. 자칫 흐름을 내줄 수 있는 위기에서 커리가 물꼬를 트면서 KB스타즈가 서서히 승기를 잡았다. 결국 커리는 이날 후반에만 무려 16점을 적중시키면서 자신의 진가를 어김없이 발휘했다.

경기 후 커리는 "중요한 두 선수가 빠져서, 득점뿐만 아니라 다방면에서 힘을 내고자 했다"면서 이날 경기를 총평했다. 이어 WKBL 데뷔 이후 가장 많은 10어시스트를 뿌린 것에 대해서는 "저희 팀에 좋은 슈터들이 많다. 어시스트가 그냥 패스가 아니라 동료들이 넣어줘야 되는데 잘 됐다. 동료들 덕에 많은 어시스트를 뿌릴 수 있었다"고 전했다.

끝으로 경기운영의 비결과 관련해서는 "팀에서 나이가 제일 많다. 선수들을 이끌다 보니 자연스레 경기를 운영하게 되는 것 같다"면서 비록 노장이지만 이미 많은 경험을 갖추고 있는 만큼 이를 경기에 잘 녹여내는 것이 원인이라고 스스로를 진단했다. 커리가 안팎에서 고루 활약하면서 KB스타즈가 다시금 선두인 아산 우리은행을 추격할 수 있게 됐다.

사진_ WKBL

이재승  considerate2@hanmail.net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승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고양 3X3 챌린저 화보
[BK포토]SK 선수단
[BK포토]SK 최준용
[BK포토]DB 김주성
[BK포토]SK 김선형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