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KBL
‘7연패 후 2연승’ 신기성 감독, “선수들 위기 의식 생긴 거 같아”

[바스켓코리아 = 용인/김우석 기자] 신한은행이 상승세를 증명했다.

신한은행은 8일 용인 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2017-18신한은행 여자프로농구에서 김단비(26점-3점슛 3개 5어시스트) 르산다 그레이(19점 10리바운드), 카일라 쏜튼(18점 7리바운드) 활약을 묶어 용인 삼성생명을 75-71로 이겼다.

이날 결과로 신한은행은 8승 11패를 기록, 3위 삼성생명에 반 경기 차로 따라붙으며 3위 탈환에 시동을 걸었다.

전반전 신한은행은 35-35 동점으로 균형을 맞췄다. 효과적인 움직임과 패스 흐름으로 좋은 공격을 펼쳤지만, 토마스 마크에 실패하며 동점을 내줘야 했다. 3쿼터 신한은행은 근소하게 앞서갔다. 최근 맹활약하고 있는 그레이가 계속 활약했고, 김단비까지 공격에 가담하며 조금씩 앞서갔다. 4쿼터 신한은행은 초반 김단비 돌파가 연달아 성공하며 상승세를 이어갔고, 쿼터 후반 삼성생명 추격전에 점수차를 줄여주었지만, 승리를 내주지 않고 3위 싸움을 이어갈 수 있었다.

신기성 감독은 “승리를 했다. 경기력이 좋았던 것을 이어가고 있는 것 같다. 선수들이 위기 의식이 생긴 것 같다. 터닝 포인트가 있었다. 정신력 강화에 도움이 되었다고 본다. 오늘 경기를 내주면 쳐질 수 있었다. 공수에 걸쳐 집중력이 좋았다. 몇 가지 문제는 있었지만, 그 것은 계속 개선을 해줘야 한다. 역시 단비가 에이스다운 역할을 해주었다. 칭찬하고 싶다.”라고 이야기했다.

연이어 신 감독은 “네 명이 공격을 해줘야 한다. 오늘 (김)단비가 조금 많이 넣었다. 단비와 쏜튼,그레이를 제외한 토종 선수들이 조금 더 활약을 해줘야 한다. 또, 그레이가 공수에 걸쳐 역할을 해주는 것이 확실히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날 삼성생명 토마스는 무려 38점을 쏟아 부었다. 승리를 했지만, 개선이 필요한 부분이었다. 신 감독도 동의했다. 신 감독은 “토마스에 대한 실점을 줄였어야 했다. 오늘 토마스 수비가 전력을 보여주는 부분이라고 본다. 어쨌든 조금은 제어를 해야 한다. 불완전한 전력을 보여주는 장면이라고 본다.”라고 이야기했다.

이날 결과로 3위 싸움에 불을 지핀 부분에 대해 “연습 때도 그렇고 최근 팀에 긍정적인 모습들이 많다. 많이 졌다. 최선을 다해 이기는 경기를 보여드리겠다.”라고 이야기한 후 “계속 이렇게 해줘야 한다. 주영이와 단비 체력에 대해 신경을 써야 한다. 아름이와 승희 컨디션이 올라와야 한다. 타이트하게 흘러가다 보니 기용이 쉽지 않다. 백업 선수들이 제 몫을 해줘야 한다.”며 인터뷰를 정리했다.

사진 제공 = WKBL

김우석  basketguy@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신한은행 2017-18 여자프로농구 부천KEB-인천 신한은행 경기화보
[BK포토]오리온 최진수
[BK포토]오리온 한호빈
[BK포토]오리온 최진수
[BK포토]오리온 에드워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