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NBA Inside] 연말은 NBA와 함께! 성탄 경기 전망 (1)

[바스켓코리아 = 이재승 기자]  성탄 전야(이하 한국시간)가 지난 현재 NBA에서는 성탄절(현지 시각)을 맞아 다채로운 경기들을 배치해 이목을 끌었다. 예상대로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와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가 세 시즌 연속 성탄절에 만난 가운데 오클라호마시티 썬더와 휴스턴 로케츠의 대결도 관심을 모은다. 그 외 보스턴 셀틱스와 워싱턴 위저즈, LA 레이커스와 미네소타 팀버울브스, 뉴욕 닉스와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도 경기를 갖는다.

골든스테이트와 클리블랜드는 최근 3년 동안 결승전과 성탄절에 모두 만난 만큼 이번에는 누가 웃을지가 이목을 모으고 있다. 지난 3년 동안 파이널에서는 한 번씩 시리즈를 주고받은 끝에 지난 2017 파이널에서 골든스테이트가 우승컵을 들어 올리면서 최근 우승 전적에서 2대 1로 앞섰다. 이제 성탄절 경기다. 두 번의 경기에서 한 번씩 승패를 주고받은 만큼 이번에는 어느 팀이 승전보를 울릴지가 초미의 관심사다.

이어서 보스턴과 워싱턴의 맞대결은 양 팀 주축들이 엇비슷한 선수층을 구성하고 있는 만큼 재미난 경기가 펼쳐질 전망이다. 카이리 어빙과 존 월의 매치업으로도 흥미를 자아내기 충분하다. 비록 양 팀의 성적 차이는 나지만, 상대적으로 흡사한 선수단을 꾸리고 있어 첫 맞대결의 승자가 향후 대결에서의 우위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객관적인 전려에서는 보스턴이 앞서지만, 섣불리 예상하기에는 이르다.

오클라호마시티와 휴스턴의 대결에서는 러셀 웨스트브룩과 제임스 하든의 매치업만으로도 모든 관심을 끌기 충분하다. 하물며 이들 두 팀 모두 이번 시즌을 앞두고 대대적으로 전력을 보강한 만큼 가장 기대되는 경기라 할 수 있다. 이번에 폴 조지, 카멜로 앤써니, 크리스 폴이 모두 팀을 옮기면서 이들과 한 팀을 구축한 만큼 과연 어느 팀이 분위기를 이어갈지가 기대된다.

레이커스와 미네소타의 대결에서는 미네소타가 우위를 점할 것으로 점쳐진다. 미네소타에는 지미 버틀러를 필두로 칼-앤써니 타운스와 앤드류 위긴스가 있다. 레이커스에 비해 전력적인 면에서 앞서는 것이 사실이다. 미네소타가 어떻게 레이커스를 요리하느냐가 관건이다. 이어 필라델피아는 뉴욕을 찾는다. 필라델피아는 이번 시즌 들어 확실히 달라진 모습이다. 뉴욕도 앤써니 트레이드 이후 예상과 달리 선전하고 있는 만큼 재미난 대결이 될 것으로 예측된다.

'3년 연속 재회'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vs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

골든스테이트와 클리블랜드가 3년 연속 성탄절에 경기를 갖는다. 이들 세 팀은 지난 세 시즌 동안 NBA 파이널에서 만나 우승을 두고 자웅을 겨뤘다. NBA 역사상 3년 연속 파이널에서 만난 적은 이전까지 없었다. 그만큼 두 팀이 각 컨퍼런스에서 독보적인 전력을 자랑하고 있다는 뜻이다. 2010년대를 관통하는 현재 NBA를 대표하는 라이벌인 만큼 이날 경기의 결과에 따라 이번 시즌 우승도 어느 정도 점칠 수도 있다.

지난 2015년에는 골든스테이트가 89-83으로 승리했다. 이날 골든스테이트에서는 드레이먼드 그린이 22점 15리바운드 7어시스트 2블록으로 활약한 가운데 스테픈 커리가 19점 7리바운드 7어시스트 2스틸을 기록했다. 클레이 탐슨도 18점 6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이들 세 선수가 돋보였던 반면 클리블랜드에서는 르브론 제임스가 분전했다. 제임스가 25점 9리바운드를 기록했지만, 어빙(보스턴)과 케빈 러브가 23점을 합작하는데 그쳤다. 러브는 18리바운드 4어시스트를 버무렸지만 공격에서 도움이 되지 못했다.

당시 분위기는 많이 달랐다. 골든스테이트는 디펜딩 챔피언으로 여전히 빼어난 전력을 선보였다. 전력 누수가 전혀 없었고, 주축들이 오히려 훨씬 더 농익은 경기력을 발휘했다. 반면 클리블랜드는 티모피 모즈고프(브루클린)가 이전 시즌만 못했고, 전반적으로 분위기가 어수선했다. 결국 클리블랜드는 시즌 초반에 작은 혼선을 뒤로 하고 이날 승전보를 울리지 못했다. 클리블랜드는 파이널에서 제임스의 원맨팀에 불과했지만, 어빙과 러브가 부상을 털어내고 돌아온 만큼 기대를 모았지만, 골든스테이트를 넘어서지 못했다.

골든스테이트는 결국 2015-2016 시즌에 클리블랜드와의 맞대결을 모두 잡아내면서 이전 파이널부터 클리블랜드전 5연승을 질주했다. 뿐만 아니라 파이널에서 첫 두 경기를 내리 따내는 등 클리블랜드 상대 7연승을 이어갔으며, 파이널에서만 5연승을 이어가며 클리블랜드를 상대로 강한 면모를 뽐냈다. 하지만 골든스테이트는 지난 2016 파이널에서 이후 5경기에서 1승 4패로 무너졌고, 결국 클리블랜드에 우승을 내주고 말았다. 제임스의 독보적인 활약을 막지 못했고, 그린의 테크니컬파울 누적과 앤드류 보거트(레이커스)의 부상이 발목을 잡았다. 골든스테이트가 시리즈를 3승 1패로 앞설 당시만 하더라도 마이애미 히트 이후 연속 우승에 입을 맞출 것으로 여겨졌지만, 골든스테이트는 주저앉고 말았다.

지난해 성탄 경기는 보다 많은 주목을 받았다. 골든스테이트는 오프시즌에 케빈 듀랜트를 영입하면서 확고부동한 압도적인 우승후보로 부상했다. 기존 골든스테이트 전력에 듀랜트가 가세하면서 독보적인 전력을 꾸리게 됐다. 샐러리캡이 부족해지면서 내구성이 약한 보거트를 보냈지만, 자자 파출리아, 데이비드 웨스트, 자베일 맥기가 차례로 가세하면서 센터진도 오히려 더욱 튼실해졌다. 듀랜트도 이제는 제임스와 맞설 채비를 갖췄고, 압도적인 전력에 힘입어 골든스테이트는 엄청난 전력 차를 자랑하며 연전연승을 거듭했다.

성탄 경기에서는 골든스테이트가 1점 차로 석패했다. 약간의 판정시비가 나오기도 했지만, 골든스테이트는 패했지만 확실해 강한 면모를 뽐냈다. 골든스테이트에서는 Fantastic4가 무려 91점을 합작했다. 듀랜트는 36점 15리바운드 3어시스트로 펄펄 날았지만,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클리블랜드는 BIG3가 76점 25리바운드 17어시스트 10스틸을 합작하는 기염을 토해냈다. 클리블랜드의 터란 루 감독은 이날 8명의 선수만 투입하게 하면서 힘을 바짝 줬고, 골든스테이트를 꺾을 수 있었다. 이날 승리로 클리블랜드는 파이널부터 골든스테이트전 4연승을 이어가게 됐다.

그러나 클리블랜드의 기쁨도 잠시, 골든스테이트는 이어진 클리블랜드와의 홈경기에서 126-91로 클리블랜드를 대파했다. 이어진 파이널에서 다시 만난 가운데 골든스테이트는 4승 1패의 압승을 거뒀다. 골든스테이트는 1차전에서 22점, 2차전에서 19점차로 이기면서 사실상 시리즈의 분위기를 갈랐다. 접전 양상이었던 3차전마저 5점차로 잡아내면서 클리블랜드를 구석으로 몰았고, 끝내 우승을 달성했다.

파이널에서는 골든스테이트, 클리블랜드, 골든스테이트가 웃었다. 성탄경기에서도 골든스테이트와 클리블랜드 한 번씩 승패를 주고받은 가운데 이번이 세 번째 대결인 만큼 많은 이목이 집중되어 있다. 골든스테이트가 우승 전력을 고스란히 유지한 가운데 클리블랜드는 어빙을 잃었다. 트레이드를 통해 다른 선수들을 수혈했지만, 아이제이아 토마스가 부상으로 나서지 못하는 만큼 아직 100% 전력은 아니다. 토마스가 나서지 못하는 부분은 클리블랜드로서는 뼈아프다. 다만 골든스테이트에도 부상 선수들이 많은데다 커리의 결장이 확정된 만큼 주축 가드들을 제외한 채 경기에 나선다.

결국 이날 대결은 양 팀의 프런트코트에서 갈릴 것으로 전망된다. 제임스와 듀랜트는 2년 연속 크리스마스에 맞선다. 리그를 대표하는 두 선수는 같은 포지션에 위치하고 있는 만큼 이들 둘의 매치업이 단연 화두다. 듀랜트와 제임스라는 양 팀의 기둥이 어떤 경기력을 보이느냐가 우선시 되는 가운데 다른 선수들이 얼마나 주축들을 도와줄지가 관건이다. 클리블랜드의 드웨인 웨이드도 출격한다. 웨이드는 지난 시즌 시카고 불스에서 뛸 때도 성탄경기에 나섰다. 그러나 이번에는 클리블랜드의 전력이 워낙에 빼어난 만큼 의미가 남다를 것으로 예상된다. 웨이드가 벤치에서 어떤 역할을 해줄지가 클리블랜드로서는 중요하다.

양 팀 모두 주전 포인트가드가 나서지 못하지만 워낙에 선수층이 두터운데다 빼어난 전력을 자랑하고 있는 만큼 이날 경기는 단연 모든 농구팬들의 이목이 집중되어 있다. 파이널 이후 처음 조우하는데다 3년 연속 크리스마스에 만나는 점 또한 간과할 수 없다. 클리블랜드가 지난 파이널에서의 완패를 뒤로 하고 골든스테이트를 상대로 이번 시즌 상대 전적에서 기선을 제압할 수 있을지가 주목된다. 동시에 골든스테이트가 타이틀홀더로 파이널에서처럼 클리블랜드를 요리할 수 있을지도 관건이다.

클리블랜드는 웨이드 외에도 새로 합류한 제이 크라우더의 역할도 중요하다. 현재 클리블랜드에는 토마스 외에도 데릭 로즈와 이만 셤퍼트도 부상으로 빠져 있다. J.R. 스미스도 성탄절에 출장할 수 있을지 좀 더 두고 봐야 한다. 경기에 나설 가능성이 높지만, 스미스마저 결장한다면, 클리블랜드는 사실상 백코트 전력이 붕괴된 가운데 경기에 나서게 된다. 불행 중 다행으로 트리스탄 탐슨이 돌아온 점은 고무적이다. 탐슨이 지난 파이널에서는 이전과 달리 부진했지만, 골든스테이트를 상대로 다시 예전의 모습을 되찾을지가 주목된다.

'동부 최고 가드 맞대결' 보스턴 셀틱스 vs 워싱턴 위저즈

보스턴과 워싱턴도 이번 시즌 첫 맞대결을 갖는다. 이날의 관심은 단연 보스턴의 어빙과 워싱턴의 존 월의 맞대결이다. 그간 어빙은 클리블랜드에서 제임스의 그늘 아래 월과 맞섰다. 하지만 이제는 다르다. 어엿한 팀의 간판으로 워싱턴과 마주하게 된다. 월도 최근에 부상을 털어내고 돌아온 만큼 동부를 대표하는 두 가드의 매치업에 단연 가장 많은 관심이 집중되어 있다.

어빙은 이번에 보스턴에 둥지를 틀었다. 더 이상 제임스와 뛰고 싶지 않았던 그는 본인이 이끌 팀을 바랐고, 트레이드를 요청했다. 보스턴이 어빙을 원하면서 어빙은 보스턴의 간판이 됐다. 월도 이번 여름에 새로운 계약을 갖게 됐다. 종전 계약이 2년이나 남은 가운데 연장계약을 선물 받았다. 워싱턴은 월에게 계약기간 4년 1억 7,000만 달러의 대형계약을 안겼다. 어빙이 팀을 옮기면서 제 자리를 찾은 사이 월은 본인의 입지를 훨씬 더 공고하게 다졌다.

다만 보스턴은 최근 주춤했다. 지난 10경기에서 5승 5패로 겨우 5할 승률을 유지했다. 최근에는 마이애미 히트와 뉴욕 닉스에 연거푸 패하며 시즌 개막 이후 두 번째 연패를 떠안았다. 마이애미전에서 1점차로 패한 것이 뼈아팠다. 마이애미와의 홈경기 이후 곧바로 뉴욕을 찾아야 했던 만큼 보스턴으로서는 부담스러웠던 것이 사실이다. 결국 백투백을 극복하지 못했다. 하지만 지난 24일 시카고 불스를 잡아내면서 한 숨 돌렸다. 그러나 보스턴은 여전히 동부컨퍼런스 선두를 질주하고 있는 만큼 상당한 강세를 뽐낼 것으로 기대된다.

워싱턴은 좀체 갈피를 잡지 못하고 있다. 연승과 연패가 반복되고 있지만, 지난 11월 중순에 4연승을 달성한 이후 단 한 번의 3연승도 없었고, 3연패도 없었다. 긴 연패가 없다는 점은 고무적이나 연승이 없어 좀체 위로 치고 올라가지 못하고 있다. 지난 23일에는 브루클린 네츠와의 원정경기에서 119-84로 패한 것은 사뭇 충격적이었지만, 최근 부상병동인 올랜도 매직을 잡아내면서 가까스로 연패를 피했다. 최근 분위기만 보면 보스턴과 엇비슷한 만큼 보스턴을 상대로 어떤 경기력을 보일지가 관건이다.

센터 대결도 관심사다. 알 호프드(보스턴)와 마친 고탓(워싱턴)도 만난다. 보스턴의 농구에 보다 확실하게 녹아들었고, 전력의 중추인 호포드의 우위가 예상되지만 고탓도 만만치 않다. 이번 시즌 들어 잠깐 주춤하고 있는 그가 안쪽에서 힘을 낸다면 워싱턴이 충분히 대등한 경기를 치를 수도 있다. 워싱턴에는 브래들리 빌도 있다. 빌의 3점슛이 터지기 시작한다면 보스턴으로서도 부담스러운 것이 사실이다. 고든 헤이워드의 부상 이탈 공백을 잘 메우고 있지만, 헤이워드가 없는 만큼 빌을 잘 묶는 것이 중요하다.

영건들의 대결도 기대된다. 보스턴에는 테리 로지어 Ⅲ, 마커스 스마트, 제일런 브라운, 제이슨 테이텀가 포진하고 있다. 워싱턴에는 오토 포터, 켈리 우브레, 마키프 모리스까지 대부분 포워드들이 주축이다. 월과 빌이 백코트를 책임지고 있는데다 토마스 사토란스키와 조디 믹스가 자리를 잡고 있는 만큼 주로 포워드에 어린 선수들이 위치하고 있다. 양 팀 모두 신구 조화가 돋보이는 팀인 만큼 성탄절을 맞아 분위기를 가져오느냐가 경기의 당락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_ NBA Mediacentral

이재승  considerate2@hanmail.net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승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5R 경기화보
[BK포토화보]2018 인천전자랜드 - 한양대학교 연습 경기
[BK포토화보] 2018 U리그 남대부 경희대학교 - 조선대학교 경기화보
[BK포토]조선대 이민현 감독 ' 이게 왜 파울이에요?'
[BK포토]경희대 권성진 ' 공좀 받아줘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