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BK Review] '오세근 20점 10리바운드' KGC, 7연승 질주!

[바스켓코리아 = 이재승 기자]  안양 KGC인삼공사의 상승세가 멈출 줄 모른다.

KGC인삼공사는 22일(금) 안양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와의 홈경기에서 78-75로 승리했다. KGC인삼공사는 이날 승리로 7연승을 질주했다.

KGC인삼공사는 전자랜드를 상대로 접전을 펼쳤다. 전자랜드의 수비에 고전하는 면이 없지 않았지만, 전자랜드의 공격 성공률이 저조한 틈을 놓치지 않았다. 결국 KGC인삼공사는 4쿼터에 다시 앞서나가면서 승전보를 울릴 수 있었다. KGC인삼공사는 68-61로 뒤진 이후 내리 16점을 퍼부으면서 이날 경기를 매조졌다.

KGC인삼공사에는 역시나 오세근과 데이비드 사이먼이 있었다. 오세근이 20점 10리바운드 6어시스트, 사이먼이 24점 10리바운드로 골밑을 장악했다. 여기에 양희종이 9점 7리바운드 3어시스트 3점슛 세 개로 펄펄 날았다. Q.J. 피터슨도 10점 4리바운드를 보탰다.

한편 전자랜드는 브랜든 브라운이 22점 19리바운드 4어시스트로 펄펄 날았지만, 나머지 선수들의 활약이 저조했다. 강상재와 정효근이 두 자리 수 득점을 올렸지만, 조쉬 셀비가 무득점에 그쳤다. 결정적으로 4쿼터에 오랫동안 득점 가뭄에 시달리면서 패배를 자초했다.

1쿼터_ 인삼공사 23-21 엘리펀츠

전자랜드가 초반 분위기를 잡았지만, 리드를 제대로 유지하지 못했다. 전자랜드에서는 브라운이 홀로 9점을 책임지면서 공격을 이끌었다. 그 외 박찬희, 강상재, 정영삼도 득점에 가세했다. 그러나 전자랜드는 19점에 오랫동안 묶여 있었다. 이후 좀처럼 추가점을 올리지 못하면서 KGC인삼공사에 흐름을 내주고 말았다.

KGC인삼공사에서는 사이먼과 국내선수들이 모두 제 몫을 해냈다. 양희종과 경기 시작과 함께 연거푸 3점슛을 쏘아 올렸고, 이재도도 곧바로 3점슛을 보탰다. 이후에는 사이먼이 6점을 책임졌다. 쿼터 중반까지만 하더라도 19-13으로 뒤졌지만, 10점을 퍼붓는 동안 단 2점만 내주면서 경기를 뒤집는데 성공했다.

2쿼터_ 인삼공사 33-38 엘리펀츠

전자랜드가 더 크게 치고 나갈 수 있었지만, 기회를 제대로 살리지 못했다. 브라운이 쿼터 막판에 내리 5점을 책임지는 등 2쿼터에도 9점을 신고하면서 팀의 공격을 이끌었다. 속공 가담부터 3점슛까지 내외곽을 넘나들며 고루 힘을 냈다. 여기에 강상재가 2쿼터에만 6점을 신고하면서 브라운의 뒤를 잘 받쳤다.

KGC인삼공사는 공격에서 많이 주춤했다. 사이먼의 연속 득점으로 격차를 벌리나했지만, 이후 내리 10점을 내는 동안 단 한 점도 올리지 못하면서 역전을 허용하고 말았다. 전반 막판에 피터슨이 5점을 뽑아냈지만, 셀비의 수비에 막혀 피터슨도 좀처럼 힘을 쓰지 못했다. 무엇보다 국내선수들의 득점이 나오지 않으면서 흐름을 내주고 말았다.

3쿼터_ 인삼공사 54-56 엘리펀츠

전자랜드가 흐름을 잡아가지 못한 사이 KGC인삼공사가 추격에 성공했다. 전자랜드는 차바위의 3점슛으로 기분 좋게 출발했다. 그러나 KGC인삼공사와 달리 공격전개가 여전히 원활하지 못했다. 정효근이 3점슛을 포함해 5점, 브라운과 박찬희가 각각 4점씩 올려놓았지만, 좀처럼 분위기를 끌어올리지 못하면서 달아나지 못했다.

KGC인삼공사에서는 오세근이 있었다. 오세근은 3쿼터에만 7점을 뽑아내면서 이름값을 톡톡히 해냈다. 양희종과 피터슨은 3점슛을 곁들였다. 무엇보다 전자랜드가 도망가지 못한 틈을 놓치지 않으면서 2점차로 좁히는데 성공했다.

4쿼터_ 인삼공사 78-75 엘리펀츠

쿼터 초반 전자랜드의 공격은 양호했다. 정효근이 3점슛을 포함해 내리 6점을 뽑아냈고, 강상재의 3점슛까지 골망을 갈랐다. 하지만 전자랜드는 이후 추가점을 올리지 못했다. 박찬희가 돌파에 나섰지만, 이내 시도한 레이업이 연거푸 림을 외면한 점도 아쉬웠다. 무엇보다 브라운이 4쿼터에 공을 많이 잡지 못하면서 공격의 흐름을 이어가지 못했다.

그 사이 KGC인삼공사는 오세근이 공격의 선봉에 서면서 전자랜드의 골망을 공략했다. KGC인삼공사는 오세근의 자유투를 시작으로 내리 16점을 생산했다. 전자랜드가 공격 난조에 시달리면서 단 한 점도 올리지 못한 사이 오세근이 대거 9점을 올렸다. 4쿼터에만 11점을 올리면서 팀의 공격을 주도했다.

사진_ KBL

이재승  considerate2@hanmail.net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승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예선 현장화보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PO 경기화보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3)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2)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을 실시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