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BK Review] ‘이대성 복귀’ 모비스, 선두 SK 잡고 5연승 질주!

[바스켓코리아 = 울산/이재범 기자] 현대모비스가 시즌 첫 5연승을 질주했다. 전 구단 상대 승리 기록도 챙겼다. SK는 시즌 3번째 2연패에 빠졌다. 

울산 현대모비스는 21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서울 SK와 맞대결에서 67-59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5연승을 달린 현대모비스는 14승 11패를 기록하며 단독 5위 자리를 지켰다. SK에게 2연패 끝에 시즌 첫 승을 거두며 모든 구단에서 1번 이상 승리를 맛봤다. 

SK는 2연패에 빠지며 17승 8패를 기록, 전주 KCC에게 공동 1위를 허용했다. SK는 최근 5경기에서 2승 3패로 부진하다. 

레이션 테리는 15점 8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이종현은 12점 7리바운드 3어시스트 3스틸 2블록으로 고른 활약을 펼쳤다. 양동근, 함지훈, 전준범도 각각 9점씩 올렸다. 박경상은 경기 막판 승리로 이끄는 귀중한 5득점으로 승리를 도왔다. 

애런 헤인즈는 14점 9리바운드 5어시스트 3스틸로 분전했다. 테리코 화이트는 양 팀 가운데 최다인 16점(3리바운드 3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최부경은 국내선수 중 최다인 14득점했다. 

1Q : SK(원정) 10-18 현대모비스(홈)

양팀 모두 답답한 1쿼터를 보냈다. 그나마 고르게 득점한 현대모비스가 앞섰다. 

현대모비스는 경기 초반 수월하게 득점했다. 7-2로 앞섰다. 최부경에게 득점을 많이 내주며 9-8로 쫓겼다. 이때부터 5분 55초 동안 SK 득점을 꽁꽁 묶고 연속 9득점하며 18-8, 10점 차이로 벌렸다. 야투보단 자유투에 의한 득점이 많았다. 1쿼터 종료 4분 42초를 남기고 코트를 밟은 이대성이 수비에 돋보이는 활약을 했다. 

SK 문경은 감독은 이날 경기 전에 “헤인즈의 어시스트가 많이야 경기가 잘 풀린다”고 했다. 헤인즈의 패스를 받은 국내선수들의 득점이 많아야 한다는 의미다. 최부경이 1쿼터 초반 6점을 올리며 문경은 감독의 기대에 부응하는 듯 했다. 1쿼터 중반 이후 야투가 번번이 림을 외면하며 경기 주도권을 현대모비스에게 뺏겼다. SK의 1쿼터 야투성공률은 29%(5/17)였다. 

2Q : SK 29-32 현대모비스

양팀 모두 2쿼터 야투성공률 33%를 기록했다. 실책은 양팀 합산 11개였다. 1쿼터처럼 풀리지 않는 2쿼터였다. 그나마 화이트가 득점을 몰아친 SK가 점수 차이를 좁혔다. 

현대모비스는 2쿼터에 외국선수 1명만 기용했다. 테리가 7분 7초로 더 많이 뛰었다. 이종현과 양동근이 득점을 주도했다. 한 때 32-20, 12점 차이까지 앞서기도 했다. 마무리가 좋지 않았다. 헤인즈를 막지 못하며 쫓겼다. 2쿼터 종료 34.3초를 남기고 테리가 최부경에게 팔꿈치를 사용해 언스포츠맨라이크 파울을 받아 분위기가 더 가라앉았다. 

문경은 감독은 경기 전에 “최근 1,2쿼터 실점이 많았다. 전반 실점을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전반에선 32점으로 막았다. 또한 현대모비스와 두 경기에서 평균 12.5개의 3점슛을 내줬다. 전반까진 2개만 허용했다. 전반까지 수비는 괜찮았다. 다만, SK 역시 득점을 제대로 올리지 못했다. 그나마 화이트가 2쿼터에 11점을 집중시켜 3점 차이로 좁히며 전반을 마무리했다.  

3Q : SK 51-50 현대모비스

SK는 두 외국선수 활약과 함께 최부경과 김민수의 득점 가세로 역전했다. 현대모비스는 실책으로 흐름을 SK에게 뺏겼다. 

SK는 최준용, 화이트, 헤인즈, 김민수, 최부경 등 장신 선수들로 3쿼터를 시작했다. 오히려 현대모비스에게 속공을 내주며 흐름을 뺏겼다. 3쿼터 중반 최준용이 공격 리바운드 후 득점에 성공하며 살아나기 시작했다. 두 외국선수와 함께 최부경의 득점이 나오기 점수 차이를 좁혔다. 3쿼터 막판 김민수의 3점슛에 이어 화이트의 덩크슛, 헤인즈의 자유투로 역전하며 3쿼터를 마무리했다. 

현대모비스는 전반까지 9개의 실책을 했다. SK의 실책을 12개 끌어내서 그나마 다행이었다. 현대모비스는 3쿼터에도 4개의 실책을 범했다. SK 실책은 1개였다. 이대성마저 3쿼터 4분 2초를 남기고 5반칙 퇴장 당한 뒤 실점이 대폭 늘었다. 3쿼터 시작 6분여 동안 8실점한 현대모비스는 이대성 5반칙 퇴장 후 4분여 동안 14점을 잃었다. 

4Q : SK 59-67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는 4쿼터 들어 지역방어로 SK 득점을 꽁꽁 묶고 연속 10득점하며 60-51로 재역전했다. 전준범의 골밑 득점으로 역전한 뒤 3쿼터까지 2점에 그친 블레이클리의 6득점을 앞세워 9점 차이로 앞섰다. 

4쿼터 5분 55초 만에 최준용에게 3점슛을 내주며 4쿼터 첫 실점을 했다. 이어 정재홍에게도 한 방 더 얻어맞았다. 3쿼터까지 3점슛 두 개 밖에 내주지 않은 현대모비스는 SK의 연속 3점슛에 60-57로 쫓겼다. 

전준범이 점퍼를 성공하며 SK의 흐름을 끊었다. 김민수에게 골밑 실점한 뒤 1분 24초를 남기고 박경상이 한 걸음 더 달아나는 3점슛을 터트렸다. 

SK의 작전시간 후에도 실점하지 않은 현대모비스는 36.9초를 남기고 박경상이 24초 공격제한 시간 부저소리와 함께 점퍼를 성공했다. 67-59, 8점 차이로 달아나는 한 방이었다. 현대모비스는 승리에 성큼 다가섰다. 

사진출처 = KBL 

이재범  1prettyjoo@hanmail.net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2R 경기화보
[BK포토]건대 훕드림 어댑트 BB 첫 시연 행사 현장 화보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1R 경기화보
[U리그 중간리뷰] 이기는 법 터득한 경희대, 절대 2강 구도 깨진 남대부
[BK포토]Korea Tour 리그 에너스킨 VS 충북농구협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