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37득점 '역시나' 헤인즈, 자신의 가치를 입증하다

[바스켓코리아 = 잠실학생/김영훈 웹포터] 공동 1위의 맞대결로 주목을 모은 경기에서 헤인즈는 자신의 가치를 입증했다.

서울 SK는 6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경기에서 전주 KCC에 94-81로 승리했다. SK는 헤인즈가 37득점을 올린 맹활약에 힘입어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갈 수 있었다. 공격리바운드를 19개나 걷어내며 KCC의 높이에 정면으로 맞대응 한 것은 이 경기의 백미였다.

역시나 헤인즈였다. 헤인즈는 최근 패스에 집중하며 동료를 살리는 것에 집중했다. 하지만 이 경기에서 동료들의 외곽이 부진하자 득점에 모든 힘을 쏟아부었다. 헤인즈는 특유의 영리함으로 KCC 수비를 혼란에 빠트렸다.

특히, 승부처 4쿼터가 되자 헤인즈는 자신의 진가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헤인즈는 돌파로 4쿼터 첫 득점을 올린 뒤 계속해서 빠른 돌파로 KCC의 골밑을 공략했다. 득점에 치중하지 않고 변기훈의 3점과 최준용의 컷인을 살리는 패스까지 보여주며 잠실학생체육관을 자신의 독무대로 만들었다.

특히, 헤인즈는 어시스트로는 기록되지 않았지만 최준용의 컷인 패스마저 도운 헤인즈는 4쿼터에 16득점 3어시스트를 기록하며 SK 4쿼터 시작 후 7분 동안 성공한 모든 야투에 관여했다.

이 날 37득점을 올린 헤인즈는 “어려운 경기였는데 전반전에 실점이 많아 어려웠다. 후반전에 수비가 잘 돼서 이길 수 있었다.”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김선형이 없는 헤인즈는 상대  팀의 집중 견제를 받고 있다. “다른 팀에도 집중견제를 받고 있다. 그럴 때마다 감독님과 작전을 잘 짜고 있다. 이 날은 2대2게임을 통해 하승진의 발이 느린 점을 공략 했다.”고 하였다. 

또한, 김선형에 대한 그리움도 밝혔다. “김선형이 없는 것이 부담이 된다. 그래도 최준용이 잘 도와준다. 최준용도 없을 때는 정말 어려웠다. 하지만 그런 점에 신경 쓰지 않고 경기를 이기는 것에만 집중한다.”고 말했다.

헤인즈는 한국 나이로 올 해 35세이다. 이제 노장 축에 꼽히는 나이이기 때문에 체력적으로 부담이 되냐는 질문에 “맞는 얘기다. 하지만 나는 운동능력을 이용하는 스타일이 아니다. 나는 BQ로 플레이하는 선수여서 힘든 것은 없다.”며 별다른 걱정을 하지 않았다.

사진 제공 = 박상혁 기자

김영훈  kim95yh@hanmail.net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영광의 얼굴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결승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4강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본선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예선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