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4연패’ 오리온 추일승 감독 “변화 광범위하게 검토하겠다”

[바스켓코리아 = 고양/박정훈 기자] “뭔가 변화를 주는 것이 필요하다. 국내 선수, 외국인 선수, 시스템 등을 광범위하게 검토해보겠다.”

고양 오리온은 14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와의 경기에서 74-81로 패했다. 오리온은 경기 내내 대인방어를 선보였지만 KGC인삼공사의 데이비드 사이먼(27득점 15리바운드)과 큐제이 피터슨(23득점 5리바운드 4도움)을 막지 못했고, 74득점의 빈공에 시달리며 경기를 내줬다. 오리온은 이날 패배로 승률이 23%(3승 10패)로 떨어졌다.

경기가 끝나고 만난 오리온 추일승 감독은 “경기가 계속 어렵게 가니까 선수들도 힘들다. 3쿼터에 많은 외곽슛을 허용한 것이 패인이다. 힘들다. 선수들이 열심히 하는데 결과가 좋지 않다. 어린 선수들이 성장하는 모습 외에는 기존의 강점을 살리지 못하고 있다. 뭔가 변화를 주는 것이 필요하다.”며 소감을 전했다. 오리온은 3쿼터 때 피터슨의 영리한 경기 운영을 앞세운 KGC인삼공사에 27점을 내주며 무너졌다.

변화에 대해 구체적으로 묻자 추 감독은 “국내 선수, 외국인 선수, 시스템 등을 광범위하게 검토해보겠다.”고 답했다. 트레이드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아직 트레이드에 대한 생각은 없다.”고 답했다. 

이날 오리온은 KGC인삼공사 외국인 가드 큐제이 피터슨(178cm)의 슛과 패스를 막지 못했다. 김진유(188cm, 가드)가 전담 수비수로 나섰지만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추 감독은 “매치업이 까다로운 선수다. 스펜서가 커버를 하면 좋은데 그게 되지 않았기 때문에 국내 선수들이 막았고 파울 트러블이 빠졌다.”며 피터슨을 막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오리온의 외국인 가드 드워릭 스펜서(187cm, 가드)는 이날 11점밖에 넣지 못했다. 적극적으로 공격에 임했지만 자신보다 작은 KGC인삼공사 피터슨의 수비를 뚫지 못하고 야투 성공률이 42%에 머물렀다. 추 감독은 “2쿼터까지는 괜찮았다. 3쿼터 이후 체력적으로 부담을 느낀 듯 싶다. 최근 경기 보면 3쿼터에 부진하다.”며 스펜서가 후반전에 체력적으로 힘들어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패배 속에서도 하도현(197cm, 센터)은 깊은 인상을 남겼다. 그는 4쿼터 후반 모습을 드러냈고 3분 56초밖에 뛰지 않았지만 과감하게 포스트 업을 시도하며 추격전을 이끌었다. 

추 감독은 “연습을 하다 보면 아직 시스템에 녹아 들지 못했다. 점진적으로 늘려주겠다. 당장은 혼란이 온다. 신인 선수들이 시스템에 녹아 들지 못하는 모습이 나온다. 에너지 넘치는 모습은 긍정적이다.”며 하도현의 에너지 넘치는 플레이를 칭찬하면서도 최진수(203cm, 포워드) 대신 기회를 주는 것에 대해서는 일단 선을 그었다. 

사진 제공 = KBL 

박정훈  14ko22@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KT 김영환,
[BK포토] KT 맥키네스,
[BK포토] KT 김영환,
[BK포토] LG 켈리,
[BK포토] KT 맥키네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