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BA
큰 부상 피한 데릭 로즈! 추후 돌아올 수 있을까!

[바스켓코리아 = 이재승 기자]  시즌 초반부터 부상 선수들이 끊이지 않고 있다.

『Cleveland Plain Dealer』의 조 바던 기자에 따르면,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의 데릭 로즈(가드, 191cm, 86.2kg)가 부상을 당했고, 클리블랜드의 터란 루 감독이 밝히길 22일(이하 한국시간) 열린 올랜도 매직과의 경기에서 결장할 것이라 전했다. 로즈는 예상대로 올랜도전에 출장하지 않았다.

로즈는 지난 21일 밀워키 벅스와의 원정경기에서 부상을 피하지 못했다. 4쿼터에 그렉 먼로와 충돌을 피하지 못했다. 먼로의 과격했던 반칙으로 인해 로즈가 발목을 다쳤다. 『ESPN.com』의 데이브 맥메너민 기자는 먼로의 반칙이 플레그런트파울1로 결정이 났다고 전했다. 경기 중에는 일반적인 반칙으로 판정이 났지만, 경기 후 복기를 통해 바뀌었다.

그러나 불행 중 다행으로 로즈의 부상은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파악된다. 다만 이번 시즌에도 부상을 당함에 따라 시즌을 치르는데 있어 몸 상태를 유지하긴 쉽지 않아진 부분은 아쉽다. 해마다 잔부상을 당했던 만큼 이번에도 로즈 본인은 물론 이를 지켜보는 팬들의 심장이 철렁했을 것으로 짐작된다.

뿐만 아니라 로즈는 이번 시즌 개막전에서 고든 헤이워드(보스턴)의 부상에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지난 2012 플레이오프에서 당했던 큰 부상이후 MVP급 기량을 상실했고, 해마다 부상에서 자유롭지 못한 본인의 선수생활이 떠올랐을 터. 그러나 불과 며칠 만에 로즈가 또 다치면서 시즌 초반부터 결장이 불가피하게 됐다.

아직 부상에 대한 자세한 소식은 나오지 않았다. 정밀검사결과가 나온 이후에 알려질 것으로 보이며, 상황을 봐서는 장기간 결장해야 하는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짐작된다. 로즈가 부상을 당하면 클리블랜드 전력에서도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다. 아이제이아 토마스가 시즌 중반 이후에야 복귀하는 만큼 로즈의 부상은 클리블랜드에게도 뼈아프다.

클리블랜드에는 르브론 제임스와 드웨인 웨이드가 있는 만큼 로즈의 부상 공백은 생각보다 크지 않을 수도 있다. 하지만 루 감독이 제임스에 의존하는 경향이 짙은 만큼 자칫 제임스에 대한 부담이 가중될 수도 있다. 그런 만큼 아무쪼록 로즈가 전열에서 이탈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이날 올랜도전에서는 로즈를 대신해 호세 칼데런이 주전 포인트가드로 나섰다. 하지만 클리블랜드는 로즈의 부상 탓일까, 경기 내내 올랜도에 큰 점수 차로 끌려 다니고 있다. 이대로라면 시즌 첫 패배를 떠안을 가능성이 높다. 클리블랜드는 올랜도와의 경기 후 이틀 휴식 후 시카고 불스를 안방으로 불러들인다.

사진_ NBA Mediacentral

이재승  considerate2@hanmail.net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승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KT 김영환,
[BK포토] KT 맥키네스,
[BK포토] KT 김영환,
[BK포토] LG 켈리,
[BK포토] KT 맥키네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