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Euro Basket Inside] 슬로베니아의 험난했던 우승 여정!

[바스켓코리아 = 이재승 기자]  유로바스켓 2017이 슬로베니아의 우승으로 막을 내렸다.

지난 8월 31일(이하 한국시간) 늦은 밤부터 시작한 유로바스켓은 19일 간의 장정 끝에 슬로베니아가 우승을 차지했다. 세르비아가 아쉽게 준우승, 스페인이 3위에 올랐다. 당초 예상과 달리 강호들이 본선부터 힘겨운 경기를 펼쳤고, 급기야 결선에서 주저앉으면서 다소 김이 빠진 감도 없지 않았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 일어난 지각변동을 통해 새로운 강자가 등장했고, 이를 통해 새로운 역사를 썼다.

그 중심에는 단연 슬로베니아가 있었다. 슬로베니아는 이번 대회에서 단 1패도 당하지 않는 깔끔한 경기력을 펼치며 이번 대회의 주인공이 됐고, 가장 높은 곳에 올라섰다. 조 편성 당시만 하더라도 슬로베니아는 이전처럼 평범한 팀으로 남을 줄 알았다. 그러나 막상 대회가 시작하자 슬로베니아는 달랐다. 본선에서 프랑스와 그리스를 꺾는 이변을 연출했다.

이때까지만 하더라도 슬로베니아의 불씨는 금세 사라질 줄 알았다. 하지만 슬로베니아는 '진짜'였다. 결선에서 라트비아는 물론 확고부동한 우승후보로 분류됐고, 지난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스페인까지 꺾는 기염을 토해냈다. 심지어 스페인을 무려 20점차로 따돌렸고, 슬로베니아 역사상 처음으로 유로바스켓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에서는 접전 끝에 세르비아까지 따돌리면서 감격적인 첫 우승을 맛봤다.

이번 대회 내내 꾸준했던 이들의 경기력을 보면 결코 파란이라 표현하기에는 한계가 있다. 대회 전 스페인, 리투아니아, 프랑스 등 유력한 메달 후보들이 즐비한 가운데 크로아티아, 라트비아까지 복수의 NBA 선수들을 불러들이면서 높은 곳을 향할 채비를 마친 팀들에 비하면 슬로베니아는 크로아티아나, 라트비아와 함께 순위를 경쟁할 전력 정도로 평가됐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달랐다. 슬로베니아는 본선과 결선을 거치는 동안 프랑스, 그리스, 라트비아, 스페인까지 꺾으면서 왜 우승을 차지했는지를 입증했다. 결승에서는 만만치 않은 상대인 세르비아까지 돌려세우면서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우뚝 섰다.

예선부터 시작된 전승행진의 서막!

슬로베니아는 본선 진출부터 쉽지 않았다. 유로바스켓은 개최국과 함께 직전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팀들 그리고 예선을 통과하는 팀들까지 합쳐 도합 24개국이 자웅을 겨룬다. 그러나 슬로베니아는 지난 유로바스켓 2015에서 12위에 그쳤다. 결선 진출에는 성공했지만, 토너먼트 첫 관문을 넘어서지 못하고 주저앉았다. 지난 2013년, 자국에서 개최한 대회에서는 역대 최고 성적인 5위를 거뒀지만, 안방을 벗어난 이후 슬로베니아는 결선 시작과 함께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지난 1993년부터 유로바스켓 본선에 명함을 내밀고 있는 슬로베니아는 지난 2003년까지만 하더라도 10위권 밖에 머물렀다. 특히 2011년 이전에는 16개국이 출전했던 점을 감안하면 결선 진출은커녕 본선 진출에 만족해야 했다. 그러나 슬로베니아는 고란 드라기치(마이애미)라는 걸출한 NBA 선수를 배출하면서 유로바스켓에서 좀 더 향상된 성적을 거뒀다. 지난 2005년을 기점으로 10위권 이내 진입에 성공한 슬로베니아는 지난 유로바스켓 2013에서 5위에 오르는 쾌거를 이룩했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2년 뒤 열린 대회에서 다시 10위권 밖으로 밀려나고 말았다. 이로써 슬로베니아는 다음 유로바스켓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별도의 예선을 피하지 못하게 됐다.

슬로베니아는 지난해에 예선을 치렀다. 우크라이나, 불가리아, 독립 이후 처음으로 유로바스켓 예선에 나서는 코소보까지 예선 E조에 포함됐다. 예선임에도 불구하고 드라기치는 대표팀에 합류해 팀의 본선행에 결정적인 공헌을 했다. 홈과 원정을 오가면서 6경기를 벌였고, 드라기치는 5경기에 출장해 발군의 실력을 뽐냈다. 최약체인 코소보와의 원정경기에서는 나서지 않은 그는 대부분의 경기에서 팀에서 가장 많은 득점과 가장 많은 어시스트를 합작하면서 슬로베니아를 예선 조 1위로 견인했다. 슬로베니아는 지난 2007년 이후 10년 만에 치른 예선에서 고란 드라기치와 조란 드라기치를 내세워 가볍게 6전 전승으로 본선에 올랐다.

만만치 않았던 본선을 뒤로 하고!

예선을 가볍게 통과했지만, 본선에서는 결코 쉽지 않았다. 예선과 달리 만만치 않은 팀들이 즐비한데다 메달을 노리는 스페인, 프랑스, 리투아니아처럼 안팎의 전력이 두루 빼어나면서도 선수층이 두터운 팀들까지 포함되어 있기 때문. 비록 다른 팀들을 이끌어야 하는 NBA 선수들이 불참했지만, 슬로베니아의 전력을 감안할 때 이번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기도 결코 쉽지 않아 보였다. 이는 조 편성이 나온 이후 더욱 짙어졌다. 슬로베니아는 프랑스, 그리스, 폴란드, 핀란드, 아이슬란드와 함께 A조에 편성됐다. 프랑스와 그리스가 선두권을 형성할 것으로 예상된 가운데 슬로베니아와 폴란드가 결선에 합류할 것으로 예상됐다.

슬로베니아는 첫 날 폴란드를 잡아내면서 결선 진출 청신호를 켰다. 최소 2승을 확보해야 하는 가운데 순위 경쟁상대로 유력했던 폴란드를 꺾으면서 우위를 점했다. 그 사이 A조 개최국인 핀란드가 프랑스를 연장 접전 끝에 꺾는 이변을 일으켰다. 프랑스는 이후 그리스를 제압하면서 경기력을 회복했고, 아이슬란드까지 완파했다. 그러나 폴란드를 상대로 경기 내내 뒤지다 겨우 역전승을 거둔 프랑스는 기어코 본선 마지막 날에 슬로베니아에 95-78로 무릎을 꿇었다. 폴란드를 잡은 슬로베니아는 이후 핀란드, 그리스와 접전을 벌였다. 핀란드에는 81-78로 진땀나는 승부를 펼쳤고, 그리스도 78-72로 가까스로 돌려세웠다. 3연승을 이어간 프랑스는 꾸준히 조 1위를 질주하고 있었고, 이내 A조 최약체인 아이슬란드마저 27점차로 대파했다.

이제 A조 마지막 경기. 슬로베니아가 프랑스에 패한다면, 조 1위를 내줄 수도 있었다. 그러나 프랑스가 어김없이 들쑥날쑥한 경기력을 선보인 사이 슬로베니아는 드라기치를 필두로 여러 선수들이 똘똘 뭉치면서 프랑스에 맞섰다. 1쿼터에만 무려 28점을 올린 슬로베니아는 2쿼터부터 주도권을 확실히 잡았고, 이내 승리의 기운을 감지했다. 이로써 슬로베니아는 프랑스까지 요리하면서 5전 전승으로 조 1위를 차지했다. 이는 슬로베니아가 유로바스켓에 처음 진출했던 지난 1993년 이후 처음 있던 일로 슬로베니아는 줄곧 가까스로 순위경쟁 끝에 결선에 오르곤 했지만, 이번에는 프랑스와 그리스를 모두 꺾으면서 저력을 발휘했다. 마지막까지 선두 다툼이 치열하게 전개됐지만, 슬로베니아는 단 한 경기도 내주지 않으면서 선두를 지켰고, 이를 통해 결선에서 유리한 대진을 확보했다.

슬로베니아의 우승 도전!

A조 1위를 차지한 슬로베니아의 결선 첫 상대는 B조 4위로 가까스로 결선에 진출한 우크라이나였다. 우크라이나는 슬로베니아의 상대가 되지 않았다. 슬로베니아는 가볍게 24점차로 우크라이나를 제쳤다. 이제 본격적인 우승 도전이 시작됐다. 예상대로 슬로베니아의 준준결승 상대는 라트비아였다. 크리스탑스 포르징기스(뉴욕)가 이끄는 라트비아는 16강에서 몬테네그로에 무려 32점차로 압도적인 승리를 거두면서 8강에 진출했다. 슬로베니아는 라트비아와 준결승 진출을 두고 경기 내내 엎치락뒤치락했다. 슬로베니아는 높이에서 돋보이는 팀이 아니었고, 포르징기스를 막기 쉽지 않았다. 슬로베니아는 한 때 4명이 넘는 선수들이 포르징기스를 에워싸기도 하는 등 힘든 경기를 펼쳤다.

슬로베니아는 1쿼터를 34-23으로 마치면서 흐름을 잡았다. 하지만 2쿼터에 단 17점에 그친 사이 라트비아가 32점을 퍼부으며 슬로베니아에 맞섰다. 결국 경기 종료 1분 51초를 남겨두고 포르징기스의 3점슛으로 경기는 1점차가 됐다. 이후 돈치치와 포르징기스의 3점슛이 림을 외면한 사이 슬로베니아가 자유투로 한 숨 돌렸고, 라트비아의 공격이 실패한 사이 슬로베니아가 추가점 사냥에 나섰다. 앤써니 랜돌프의 3점슛이 실패했지만, 드라기치가 나섰다. 드라기치의 돌파로 경기 종료 30초가 남은 가운데 슬로베니아가 승기를 잡았고, 이내 돈치치의 자유투까지 곁들여지면서 슬로베니아가 '난적' 라트비아를 넘을 수 있었다.

하지만 슬로베니아의 앞길은 여전히 막막했다. 슬로베니아의 다음 상대가 '무적함대' 스페인이었기 때문. 슬로베니아와 스페인은 준결승으로 오기까지 단 1패도 당하지 않았다. 예상은 당연히 스페인 쪽으로 기울었다. 스페인은 이번 대회에서 파우 가솔(샌안토니오)를 필두로 6명의 현역 NBA 선수들이 포진하고 있는 NBA 경험자들과 자국에서 뛰는 유망주들까지 더해 이번 대회 최강 전력을 자랑했다. 슬로베니아는 스페인을 상대로 뒤지지 않았다. 오히려 잘 맞섰다. 1쿼터부터 리드한 슬로베니아는 전반을 49-45로 마치면서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이는 예고에 불과했다. 후반 들어 슬로베니아가 43점을 퍼부은 사이 스페인에 단 27점만 내주는 등 압승을 거뒀다. 스페인은 이날 한 때 가장 많은 21점차로 벌리는 등 후반을 압도했다. 슬로베니아는 이날 3점슛 14개를 56%의 성공률로 적중시키면서 승리의 발판으로 삼았다. 드라기치, 랜돌프, 클레멘 프레페리치가 각각 3점슛 세 개씩을 터트렸고, 돈치치, 야카 블라지치 등이 3점슛을 버무리면서 슬로베니아가 경기를 유리하게 풀어나갈 수 있었다. 뿐만 아니라 슬로베니아는 드라기치, 돈치치, 랜돌프, 프레페리치까지 간판들이 모두 두 자리 수 득점을 올리는 등 무려 5명이 두 자리 수 득점을 올리면서 매서운 공격력을 뽐냈다. 슬로베니아가 이날 스페인에 끌려 다녔던 시간은 고작 46초에 불과했다. 사실상 완승을 거둔 것이나 다름없었다.

스페인마저 넘은 슬로베니아에게 거칠 것은 없었다. 슬로베니아는 결승에서 가장 많은 35점을 퍼부은 드라기치를 내세워 세르비아까지 제쳤고, 우승을 차지했다. 드라기치는 이날 전반에 남다른 득점력을 자랑하는 등 이날 매서운 득점력을 뽐냈다. 자칫 세르비아의 높이에 고전할 수도 있었지만, 슬로베니아가 경기 템포를 끌어 올리면서 세르비아가 센터들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게 만들었다. 결국, 슬로베니아가 드라기치의 주도 하에 주도권 싸움에서 우위를 점했고, 이를 토대로 세르비아마저 꺾고 감격적인 첫 우승을 거둘 수 있었다. 드라기치는 이날 28분 21초를 뛰고도 30점이 넘는 고득점을 올렸고, 5리바운드 7어시스트 2스틸을 곁들였다. 프레페리치가 3점슛 네 개를 포함해 21점을 신고했고, 랜돌프가 11점을 보탰다.

이로써 슬로베니아는 예선부터 출발해 결선까지 오는 2년 동안 도합 15경기를 치러 15전 전승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유로바스켓 역사상 예선을 시작으로 전승으로 우승을 차지한 경우는 상당히 드물다. 이는 지난 1995년 이후 처음이다. 당시 세르비아(구 유고슬라비아)는 유로바스켓 1995를 앞두고 예선부터 시작해 모두 13전 전승을 거두면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러나 유로바스켓 진출국이 24개국으로 늘어난 이후로는 당연 처음이다. 슬로베니아가 첫 우승을 차지하는 기간 동안 단 1패도 허락하지 않으면서 깔끔한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_ NBA Mediacentral

이재승  considerate2@hanmail.net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승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3)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2)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을 실시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1)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4R경기화보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2R 경기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