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AmeriCup Preview] 2017 아메리컵 가이드 (3) 조별 전망

[바스켓코리아 = 이재승 기자]  2017 FIBA 아메리컵이 오는 26일(이하 한국시간) 막을 올린다. 이번 대회를 기점으로 각 대륙에서 열리는 대회는 종전과 달리 4년 마다 열리게 된다. 이전에는 2년마다 열리는 각 대륙별 대회가 올림픽과 월드컵 예선을 겸했다. 그러나 2017년을 기점으로 대륙별 대회는 축구처럼 대륙별 대회로 기능을 하며, 월드컵 예선은 별도로 열리게 된다. 종전까지는 아메리카 챔피언십으로 불렸으나, 금년을 시작으로 아메리컵이라는 대회로 명칭이 바뀌었다.

참가국도 12개국으로 늘어났다. 이전까지는 10개국이 참가해 자웅을 겨뤘다. 미주에만 44개국이 위치한 가운데 별도의 예선과 개최국까지 10개국이 대회에 나섰다. 미국이 수년 동안 올림픽과 월드컵을 내리 제패하면서 별도의 미주 대회에 나설 필요가 없었지만, 이제 아메리컵으로 이름을 바꾸면서 미주를 대표하는 대회가 된 만큼 미국도 참전해 대회를 치르게 됐다.

지난 2015년에는 베네주엘라가 우승을 차지하면서 올림픽 진출권을 따냈다. 베네주엘라는 대회에 참가한 이후 첫 우승을 차지하는 기쁨을 맛봤다. 지난 2013년에 대회를 개최하면서 열의를 보였지만, 아쉽게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그런 만큼 이번 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둘지도 주목된다. 그 외 주목되는 팀은 단연 미국이다. 비록 NBA 선수들이 나서지는 않지만, 지난 2007년 이후 11년 만에 나서는 만큼 어떤 성적을 거둘지도 주목된다.

이번 대회는 아메리컵(종전 아메리카 챔피언십 포함) 역사상 처음으로 공동 개최로 진행된다. 지난 1995년 아르헨티나에서 열린 대회에서 두 개의 도시에서 개최된 것을 제외하고는 모두 1국가 1도시에 대회가 열렸다. 이번에는 아르헨티나(코르도바, 바히아블랑카), 콜롬비아(메델린), 우루과이(몬테비데오)에서 열리게 되며, 아르헨티나는 결선까지 개최하기로 했다. 결선은 체육관 규모가 가장 큰 바히아블랑카에서 막을 올릴 예정이다.

# 조편성 현황

A조_ 브라질, 푸에르토리코, 멕시코, 콜롬비아

B조_ 미국령 버진군도, 아르헨티나, 베네주엘라, 캐나다

C조_ 도미니카 공화국, 미국, 파나마, 우루과이

푸에르토리코와 멕시코가 돋보이는 A조

A조에서는 푸에르토리코와 멕시코가 결선 진출을 놓고 다툴 것으로 예상된다. 멕시코와 푸에르토리코는 최근 대회 나설 선수단을 발표했다. 멕시코는 기존에 경험을 갖춘 선수들이 즐비하다. 구스타보 아욘(레알 마드리드)가 나서지 않는 점이 아쉽지만 호르헤 구티에레즈를 중심으로 국제대회 경험을 갖고 있는 선수들이 두루 나서는 만큼 안정된 경기력을 자랑할 것으로 예상된다.

푸에르토리코도 마찬가지. 카를로스 아로요의 은퇴 이후 팀을 보다 확실하게 끌어주는 선수는 없지만 카를로스 리베라를 중심으로 호르헤 브리안 디아즈를 중심으로 팀을 꾸려나갈 전망이다. 두 팀 모두 아메리컵 예선이자 중앙아메리카 대회인 센트로바스켓에서 우승을 놓고 자웅을 겨룬 바 있다. 푸에르토리코는 결승에서 84-83으로 진땀승을 거두면서 센트로바스켓 11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그러나 당시 전력과 지금 전력은 차이가 있다. 지난 해 이맘 때 센트로바스켓에 나섰던 푸에르토리코에는 J.J. 바레아(댈러스)를 필두로 레날도 벌크만과 피터 존 라모스까지 튼튼한 전력을 구축하고 있었다. 바레아라는 확실한 가드는 물론 NBA 경험을 갖추고 있는 벌크만까지 포진하고 있어 최상의 전력을 보였다. 그러나 이들 모두가 이번 대회에 참전하지 않으면서 푸에르토리코의 전력은 상당히 약해진 상태다.

멕시코는 NBA에서 뛰고 있는 선수들이 없다. 이 가운데 이번 대회에도 이름을 올린 헥터 에르난데스가 20점 10리바운드를 기록하면서 팀을 이끌었다. 멕시코는 비록 1점차로 패하면서 준우승에 머물렀지만, 이번에는 NBA 선수들이 나오지 않는 만큼 멕시코가 충분히 푸에르토리코를 꺾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들 두 팀은 지난 2014년 결승에서도 만나는 등 최근 두 대회 연속 결승에서 마주하는 등 역대 센트로바스켓 결승에서만 무려 6번 조우하는 등 질긴 인연을 과시하고 있다. 최근 두 대회에서는 2014년엔 멕시코가, 2016년엔 푸에르토리코가 이기면서 대회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이번에는 큰 대회에서 마주하는데다 승패의 결과에 따라 결선 진출의 향방이 엇갈리는 만큼 어떤 경기가 펼쳐질지가 더욱 기대된다.

브라질은 여러 명의 NBA 선수들을 배출한 국가다. 하지만 이들 중 어떤 선수들이 나설지는 아직 오리무중이다. 대부분의 NBA 선수들이 이번 대회에 나서지 않는 만큼 브라질 출신의 NBA 선수들도 대회에 불참할 가능성이 높다. 브라질을 대표하는 마르셀로 후에르타스가 포함된다면, 경험은 더해지겠지만 어느덧 백전노장에 들어서 있는 만큼 브라질도 팀의 체질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어린 선수들 중심으로 팀을 꾸릴 가능성도 빼놓을 수 없다.

브라질의 전력을 섣불리 예단하기는 어렵지만, 콜롬비아와 함께 탈꼴찌 경쟁을 벌일 것으로 짐작된다. NBA 선수들 대부분이 나섰다면, 브라질은 응당 조 1위를 다툴 수 있는 전력이다. 그러나 아직 엔트리가 확정되지 않아도 NBA 선수들의 출전의사가 알려지지 않은 만큼 대표팀에 합류해 훈련을 하지 않은 것으로 추측된다. 그렇다면 브라질은 푸에르토리코나 멕시코와 엇비슷한 전력을 보이거나 다소 동떨어진 전력으로 조 3위에 머무를 확률이 높아 보인다.

'죽음의 조' B조! 아르헨티나와 함께 결선에 오를 팀은?

B조에 속해 있는 국가들의 면면은 화려하다. 대회 개최국이자 아메리컵에서 미국, 브라질 다음으로 가장 많은 우승을 차지한 아르헨티나가 포진하고 있다. 동시에 아르헨티나는 아메리컵에서 가장 많은 메달을 획득한 국가인 만큼 전력상으로도 결선에 오를 만하다. 그러나 아르헨티나는 이번 대회 결선 개최권을 따내면서 결선에 자력으로 진출하게 됐다. 대회 안에서 결선 개최국에게 자력 진출권을 주는 다소 이해하기 어려운 규정이다.

아르헨티나를 대표하는 루이스 스콜라(전 브루클린)가 지난 2월 방출된 만큼 이번에는 대표팀에 합류해 여름을 보낼 수도 있다. 스콜라가 합류한다면, 아르헨티나는 당장 결선 진출에 상관없이 조 1위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수 있다. 대회 MVP만 지난 5번의 대회에서 네 번이나 차지한 바 있는 만큼, 스콜라는 아메리컵에서 역대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다. 이제 30대 중반을 넘어서는 점이 아쉽지만, 뛴다면 제 기량을 발휘할 것이 유력하다.

그 외에도 아르헨티나는 파쿤도 캄파소, 파트리시오 가리노(전 올랜도), 니콜라스 브루시노(댈러스) 향후가 기대되는 선수들이 즐비하다. 마누 지노빌리(샌안토니오)가 대표팀에서 물러났고, 안드레스 노시오니도 지난 올림픽을 끝으로 대표팀 유니폼을 내려놓았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르헨티나도 세대교체에 나서야 하는 상황이며, 후발주자들이 여럿 등장해 있는 만큼 결코 뒤처지지 않는 전력이다.

아르헨티나가 결선행을 일찌감치 확정한 가운데 관건은 베네주엘라와 캐나다다. 이들 두 팀은 지난 2015 아메리컵 준결승에서 결승 진출을 두고 다퉜다. 결국 베네주엘라가 1점차로 겨우 캐나다를 따돌리고 결승에 올랐고, 결승에서 아르헨티나를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첫 우승을 차지하며 타이틀 방어에 나서는 베네주엘라는 지난 대회와 올림픽을 치르면서 선수들이 경험을 더한 만큼 이번에도 탄탄한 전력을 갖추고 있다고 봐야 한다.

캐나다는 NBA 선수들이 대거 결장한다. 하지만 앤드류 니콜슨(포틀랜드)과 조엘 앤써니(전 디트로이트)가 나서는 만큼 걱정이 없다. 지난 대회처럼 여러 선수들이 나서는 것은 아니지만, 이번 대회에 많은 선수들이 나서지 않는 가운데 니콜슨과 앤써니의 가세는 캐나다 입장에서 반갑다. 단, 이들만으로 베네주엘라를 넘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캐나다와 베네주엘라 입장에서는 서로를 반드시 꺾어야 결선 진출을 도모할 수 있다.

아르헨티나와의 경기 결과도 중요하지만, 최약체로 평가되는 미국령 버진군도를 1승 재물로 생각할 때, 2승을 거두는 것이 중요하다. 아르헨티나, 베네주엘라, 캐나다 세 팀 간의 경기결과가 그만큼 중요한 가운데 아르헨티나의 전력이 좋다면, 결국에는 캐나다와 베네주엘라의 맞대결 경기결과에 결선행을 좌우할 것이 불을 보듯 뻔하다. 캐나다는 지난 대회 준결승 패배를 설욕할 수 있을지가 주목된다.

미국의 독주가 예상되는 C조!

C조에서는 미국의 독주가 예상된다. 도미니카 공화국, 파나마, 우루과이 버티고 있지만, 미국에 견주기는 역부족이다. 미국은 이번 대회에 NBA 산하 G-리그 선수들을 주축으로 대표팀을 꾸렸다. 이 가운데는 최근 LA 클리퍼스와 계약에 성공한 마샬 플럼리도 포함되어 있다. 그 외 NBA 경험을 갖춘 선수들도 차고 넘친다. 월드컵과 올림픽에서 본 미국 대표팀의 압도적인 위용은 없지만, 이번 대회 본선무대를 충분히 요리할 수 있는 선수들로 가득 차 있다.

래리 드류 II, 켄달 마샬, 자비어 먼포드, 레지 윌리엄스 등은 NBA에서 여러 경기를 뛴 경험이 있는 만큼 이번 대회에서 좋은 모습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그 외 운동능력과 다양한 기술을 갖추고 있는 선수들이 많은 만큼 제프 밴 건디 감독의 지도 아래 메달 사냥을 노릴 것으로 점쳐진다. 더군다나 미국과 함께 본선경기를 치르는 국가들의 전력이 약한 만큼 미국이 무난히 결선에 오를 것이 유력하다.

한편 나머지 국가들은 결선이 열리는 아르헨티나로 향하긴 어려워 보인다. 도미니카 공화국이 그나마 힘을 겨뤄볼 수 있겠지만, 이마저도 미국에는 부족하다. 그나마 파나마와 우루과이를 꺾을 것으로 예측되는 가운데 미국이 3전 전승을 거둔다면, 도미니카 공화국이 미국에 패하면 조 2위가 되는 만큼 결선 진출은 현실적으로 버겁다고 봐야 한다. 파나마와 우루과이는 조 최하위 탈출을 걱정해야 한다.

사진_ AmeriCup Emblem

이재승  considerate2@hanmail.net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승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3)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2)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을 실시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1)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4R경기화보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2R 경기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