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아마
[아시아컵] 한국, 뉴질랜드 꺾고도 조3위로 밀리는 이유!

[바스켓코리아 = 이재범 기자] 한국 대표팀이 기분좋은 승리를 거뒀다. 그렇지만, 아쉬움이 남는다. 조3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뉴질랜드는 조1위를 위해서 한국에게 승리를 내주는 파울작전을 사용했다. 

대한민국 남자농구 대표팀은 13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열린 2017 FIBA 아시아컵 뉴질랜드와의 C조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76-75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뉴질랜드와 함께 2승1패를 기록했다. 

레바논은 카자흐스탄과 경기를 앞두고 있다. 레바논이 카자흐스탄을 꺾을 경우 한국, 뉴질랜드와 함께 2승1패, 동률을 이룬다. 이 때 세 팀간 득실 편차로 순위를 가린다. 한국은 -5점, 뉴질랜드는 +3점, 레바논은 +2점이다. 뉴질랜드가 1위, 레바논이 2위, 한국이 3위가 된다. 

만약 레바논이 카자흐스탄에게 패하면 한국은 승자승 원칙에 따라 뉴질랜드를 따돌리고 조1위를 차지할 수 있다. 

한국은 19-17로 시작한 2쿼터에 연속 12득점하며 31-17, 14점 차이로 앞섰다. 2쿼터 한 때 41-26, 15점 차이까지 달아났던 한국은 3쿼터 들어 야투 집중력이 살아난 뉴질랜드에게 쫓겼다. 결국 53-57로 역전 당한 채 4쿼터를 맞이했다. 

한국은 이승현의 3점슛으로 동점을 만드는 저력을 보였다. 뉴질랜드가 다시 앞서나가자 이종현의 3점 플레이로 경기종료 47.5초를 남기고 다시 75-75, 승부를 제자리로 돌렸다. 

한국은 이어진 수비에서 뉴질랜드의 실책을 이끌어냈다. 전준범의 속공 레이업이 블록으로 저지 당했지만, 25초를 남기고 공격권을 가지고 있었다. 이때 동점임에도 뉴질랜드의 파울 작전으로 허웅이 자유투 1개를 성공해 재역전했다. 뉴질랜드의 마지막 공격이 실패하며 한국의 승리로 끝났다.

뉴질랜드가 파울작전을 선택한 이유가 있었다. 이날 한국의 자유투 성공률이 좋지 않았다. 한국은 이날 65.4%(17/26)의 자유투 성공률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또한 자유투 2개를 모두 내주고, 마지막 공격에서 득점에 실패해 2점 차이로 지더라도 조1위를 한다는 계산을 한 것으로 보인다. 

만약 이날 한국이 2점 차이로 이겼다면 득실점 편차는 뉴질랜드와 레바논은 +2점씩이며, 한국은 -4점이 된다. 뉴질랜드와 레바논은 동률인데 이 경우 두 팀 중 이긴 팀이 상위 순위를 차지한다. 뉴질랜드는 레바논에게 86-82로 승리했다. 기존에는 다득점팀이 상위 순위였지만, 최근 순위 결정 방식이 바뀌었다. 물론 다득점으로 가도 뉴질랜드가 1위다. 

뉴질랜드가 2점 차이 이내로 지면 굳이 연장전으로 힘을 빼며 승리하지 않아도 조1위가 가능하기에 과감하게 파울작전을 택한 것이다. 

뉴질랜드는 21개의 자유투 중 19개를 성공, 성공률 90.5%를 기록했다. 한국이 90% 자유투 성공률을 기록했다면 1점 차이보다 좀 더 많은 점수 차이(7점)로 이겼을 것이다. 

한국은 조3위를 확정한다면 B조 2위 일본과 8강 진출 결정전을 갖는다. 만약 레바논이 카자흐스탄에게 진다면 조1위로서 3일 휴식 후 A조 2위와 B조 3위의 승자와 8강에서 만난다. 

사진제공 = 대한민국농구협회 

이재범  1prettyjoo@hanmail.net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삼성생명 박하나 ' 이번에 올라가면 되겠지'
[BK포토] 삼성생명 김한별 ' 공좀 받아줘'
[BK포토] 삼성생명 김한별 ' 이정도면 되겠지'
[BK포토] 삼성생명 토마스 ' 골밑은 전쟁터야'
[BK포토] 삼성생명 강계리 ' 이렇게 던져도 들어가겠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