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동아리
[제 1회 대학생 FIBA 3X3 농구] 부상도 막지 못한 김대승의 ‘농구 열정’

[바스켓코리아 = 영광/이성민 웹포터] 농구에 대한 열정은 부상의 아픔도 잊게 했다.

13~14일 이틀간 펼쳐진 영광 스포티움 국민체육센터 보조체육관 KB국민은행과 함께하는 MBC배 전국 대학생 FIBA 3X3 농구 영광대회가 막을 내렸다.

이번 대회에서 가장 주목 받은 팀은 연세대학교였다. 비록 준결승에서 탈락하며 3위에 그쳤지만, 뛰어난 실력은 물론 농구선수 출신이자 탤런트 금보라씨의 아들인 오승준의 출전으로 많은 이슈를 몰고 다녔다.

대회 내내 많은 관심은 오승준에게 몰렸다. 그러나 오승준이 빛날 수 있었던 이유는 김대승(연세대 간호학과)의 헌신이 있었기 때문이다. 

김대승은 아마추어 농구에서는 보기 드문 큰 키와 좋은 신체조건을 갖고 있다. 그러나 큰 아픔도 갖고 있다. 과거에 당한 교통사고로 인해 다리를 절뚝이는 것. 

농구를 하는데 있어 다리 부상은 치명적이다. 그러나 김대승은 아픔에 굴하지 않고 농구를 즐기고, 이번 대회에 출전했다. 3, 4위전을 마치고 만난 김대승은 “수술해야 하는 상황인데, 농구가 하고 싶어서 미루고 있다. 수술을 하면 농구를 당분간 못하게 된다. 너무 슬플 것 같다”고 말했다.

부상도 막지 못하는 김대승의 농구에 대한 열정은 어디서 나오는 것일까? 부상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농구를 하는 이유에 대해 묻자 김대승은 “끌림”이라고 답했다. 이어서 “아무것도 안하고 있으면 농구가 하고 싶다는 막연한 생각이 든다. 농구를 그만두지 못하는 가장 큰 이유다”라고 덧붙였다.

김대승은 평소 5대5 농구를 즐긴다. 현재 연세대학교 내 농구 동아리인 공오친에서 활동하고 있다. 3X3 농구가 어색할 수 밖에 없다. 5대5 농구와 3X3 농구의 차이점에 대해 간단한 설명을 부탁하자 김대승은 “5대5는 팀워크가 필요한 반면, 3X3 같은 경우는 찰나에 끝나는 경우가 많고, 개인 기량에 좀더 초점이 맞춰져 있다. 더불어 초고도의 집중력도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연세대학교는 이번 대회에서 아쉽게 3위에 그쳤다. 그러나 출중한 기량을 갖고 있는 만큼 앞으로더 좋은 성적을 거둘 가능성이 크다. 더불어 FIBA 3X3 농구 국가대표는 3X3 대회에서 얻은 점수를 통해 국가대표를 선발한다. 따라서 향후 개최되는 3X3 대회에서 점수를 충분하게 쌓을 시 김대승에게도 국가대표가 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김대승 역시 국가대표에 대한 열망을 숨기지 않았다. 김대승은 “기회가 된다면 도전하고 싶다”며 ”이번 대회에 출전하지 않은 동호회 선수들 중에도 실력이 출중한 분들이 많다. 많은 분들이 도전해서 국가대표가 될 수 있는 기회를 얻으면 좋을 것 같다”고 힘주어 말했다.

사진제공=바스켓코리아DB

이성민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KT 김현민,
[BK포토] KT 양홍석,
[BK포토] DB 오누아쿠,
[BK포토] KT 허훈,
[BK포토] DB 윤호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