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BA
보스턴, 필라델피아와 지명권 트레이드 단행할까?

[바스켓코리아 = 이재승 기자]  보스턴 셀틱스가 갖고 있는 2017 1순위 지명권의 가치가 더욱 치솟고 있다.

『The Vertical』의 애드리언 워즈내로우스키 기자에 따르면, 보스턴이 2017 1라운드 티켓을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로 보내는 대신 필라델피아로부터 무려 세 장의 드래프트 티켓을 받을 수도 있다고 전했다. 필라델피아는 2017 1라운드 3순위 지명권, 2018 LA 레이커스의 1라운드 지명권, 2021 1라운드 지명권을 보내는 것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스턴의 데니 에인지 단장은 필라델피아가 1순위 지명권에 대한 관심을 표명한 이후 필라델피아의 지명권을 다수 확보하려 들고 있다. 동시에 필라델피아도 2018, 2019년에 복수의 1라운드 티켓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이번에 1순위 지명권을 손에 넣기 위해 투자하는 것이 전혀 아깝지 않은 상황이다.

우선 필라델피아가 1순위 지명권에 목을 메는 이유는 마켈 펄츠 지명에 지대한 관심을 두고 있기 때문이다. 펄츠는 이번 드래프트에서 최대어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향후 올스타 클래스까지 성장할 수 있다는 잠재력을 갖고 있는 재원이다. 그런 만큼 백코트 전력이 취약한 필라델피아는 이 기회에 전력을 끌어올리려는 복안을 갖고 있다.

필라델피아는 이미 벤 시먼스, 다리오 사리치, 조엘 엠비드로 이어지는 전도유망한 프런트코트를 구축했다. 그런 만큼 백코트 보강이 시급하다. 1순위 지명권 확보를 위해 내년 레이커스의 지명권을 넘기더라도 2019년에 새크라멘토 킹스의 1라운드 티켓을 갖게 되는 만큼 필라델피아도 내년과 후년에 추가적인 신인 수급에 나설 여지가 충분하다.

무엇보다 필라델피아는 본연의 1라운드 티켓, 즉, 자신들이 갖고 있는 지명권을 넘기지 않은 만큼 2018 드래프트에서도 상당한 가치의 1라운드 티켓을 보유하게 된다. 펄츠를 지명하더라도 당장 플레이오프 진출을 장담할 수 없는 만큼 필라델피아도 충분히 지명권 교환을 끌어낼 만한 셈이다.

만약 위의 조건으로 트레이드가 타결될 경우 보스턴은 이번 지명권을 통해 향후 신인지명권의 통로를 좀 더 확보할 수 있게 된다. 이미 지난 2013년 여름에 브루클린 네츠와의 트레이드를 통해 세 장의 1라운드 티켓을 확보했고, 2017년 지명권을 교환할 권리를 손에 넣었다. 2018 드래프트도 브루클린의 지명권은 보스턴의 것이 된지 오래다.

여기에 이번 1순위 지명권으로 펄츠 영입에 굳이 관심이 없다면 지명권을 보내면서 다른 카드들을 확보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에 이번 드래프트 3순위 지명권을 포함해 향후 1라운드 티켓이면 보스턴에게도 결코 나쁜 장사가 아니다. 더욱이 2018 레이커스 지명권은 로터리픽은 물론 상위 지명권으로 탈바꿈할 확률이 상당이 높다.

즉, 보스턴은 적어도 두 장의 티켓을 로터리픽으로 확보하게 되는 것이다. 동시에 레이커스의 지명권 가치를 고려할 때 둘 모두 3순위 이내의 높은 드래프트 티켓으로 치환하게 된다. 동시에 2021년 필라델피아의 지명권을 확보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 필라델피아의 성적이 오르게 된다면, 가치는 낮아지겠지만, 복수의 1라운드 티켓 확보에 의미가 상당히 크다.

한편 필라델피아는 18일(이하 한국시간) 펄츠와의 만남을 앞두고 있다. 이번 워크아웃을 통해 펄츠의 상태를 제대로 점검해 본 후 보스턴과 최종적으로 트레이드에 합의할 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과연 양 측은 이번 트레이드에 합의할까? 드래프트를 앞두고 벌써부터 머리싸움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사진_ Boston Celtics Emblem

이재승  considerate2@hanmail.net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승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전국체전 상무 문성곤' 난 리바운드를 믿는다'
[BK포토] 전국체전 상무 이승현 '34번 이승현 덩크 신고합니다'
[BK포토] 전국체전 상무 이승현' 오늘 컨디션 좋은데'
[BK포토] 전국체전 세한대 ' 아~머리아퍼'
[BK포토] 전국체전 광주대 '우리에겐 수비도 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