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동부 김주성 “시즌 준비, 기대도 부담도 된다”

[바스켓코리아 = 이재범 기자] “시즌 준비는 내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동부의 안정과 연관이 있어서 기대도 되면서 부담도 된다.” 

원주 동부는 지난 8일부터 2017~2018시즌 준비를 위한 훈련에 들어갔다. 15일 오후 강원도 원주 동부연습체육관을 찾았을 때 선수들은 코트에서 체력 훈련으로 굵은 땀을 흘리고 있었다. 

특이한 건 동부 이상범 감독, 이효상, 김성철 코치가 체육관 로비에 머물며 전혀 관여를 하지 않고, 선수들 체력을 맡고 있는 박순진 코치가 훈련을 주도했다. 이효상 코치가 선수들의 훈련 끝내는 모습만 특별한 말 없이 지켜봤다. 

보통 훈련에서 체력을 다진 뒤 이효상, 김성철 코치 주도의 전술 훈련으로 이어지는데, 이날은 오후 훈련 전체를 체력 훈련에 할애했다. 박순진 코치는 훈련의 강약을 조절하며 선수들에게 긴장과 함께 스트레스도 풀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훈련을 마친 뒤 김주성(205cm, F)을 잠시 만났다. 김주성은 지난 5월 자유계약 선수로 동부와 보수 2억원(연봉 1억4,000만원, 인센티브 6,000만원), 계약 기간 1년에 도장을 찍었다. 2002~2003시즌에 데뷔한 김주성은 이제 15번째 시즌을 앞두고 있다. 다만, 리빌딩을 선언한 동부이기에 어쩌면 이번이 마지막 시즌일지도 모른다. 

정규리그 우승 4회, 챔피언 3회 등극 등 팀을 정상에 올려놓은 김주성은 이제 동부의 재도약에 밑거름이 되도록 각오를 다지며 훈련에 임하고 있다. 다음은 김주성과 나눈 일문일답이다. 

훈련을 시작한지 일주일이 지났습니다.

훈련하는 대로 계속 따라간다. 감독님, 코치님께서 새로 오셨다. 감독님은 본격 훈련에 들어가면 함께 하실 거 같고, 현재는 코치님들과 주로 훈련을 하고 있다. 분위기는 다행히 좋다. 전에도 좋았지만, 새로운 코칭 스태프도 선수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배려를 해주신다. 

지난 자유선수 계약에서 계약 기간을 1년으로 했습니다. 

1년 동안 할 수 있는 것들이 많지 않다. 그 중에 할 수 있는 것들을 찾아서 하려고 한다. 1년 뒤를 생각하진 않는다. 선수들, 코칭 스태프와 하루하루 생활을 즐긴다. 선수들과 코칭 스태프 모두 적응해야 하기에 이를 도와주려고 하고 있다. 

다른 시즌보다 마음가짐이 다를 거 같은데요. 

신경이 더 많이 쓰이지만, 변한 것 없이 별 다르지 않다. 동부가 안정에 들어가도록 만든 뒤 나가야 마음이 편하기에 그것에 더 신경을 쓴다. 

비시즌을 어떻게 보내느냐가 다음 시즌 활약을 좌우할 겁니다. 

매년 대표팀 생활을 오래 했고, 대표팀에 빠진 지 이제 2년 정도다. 일단 웨이트 트레이닝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해에도 잘 준비했기에 초반에 흐름이 좋았다. 올해도 웨이트 트레이닝 등으로 몸을 만들어서 전술 훈련에 들어가야 한다. 감독님께서도 몸을 잘 만들라고 하셨다. 

지난 시즌 이맘때 즈음 몸이 좋지 않았던 걸로 기억합니다. 
 
그 전 시즌에 부상을 당해서 그게 이어져 무릎이 좋지 않았다. 작년보다는 처음 들어왔을 때 몸 상태가 더 좋다. 웨이트 트레이닝 등 훈련으로 더 잘 만들어야 한다. 

그래서 전 시즌보다 더 잘 할 거라는 기대감도 듭니다. 

그런 기대를 하지 않고 내가 해야 할 부분이 있다. 경기 중에서도 있겠지만, 경기 외적으로 할 일이 더 많을 거다. 숙소 생활이나 경기 가기 전의 분위기 등 신경을 더 쓸 거다. 내가 빠진 상태에서 더 많이 경기를 할 거라서 그에 맞춰 내가 할 부분을 찾아야 한다. 

훈련을 시작한지 일주일이 지났는데, 어떤 훈련을 했나요? 
 
2달 동안 쉬어서 갑작스레 운동할 수 없는 팀 훈련의 시작이라 웨이트 트레이닝과 몸의 밸런스를 잡는 기초 운동을 하면서 뛰는 운동도 했다. 체력훈련에 대해선 감독님께서 관여를 하지 않으신다. 체력훈련은 코치님들과 하고, 몸 상태를 만들면 전술훈련 때 감독님께서 하실 거다. 

훈련을 시작하기 전에 감독님과 상견례를 한 걸로 아는데, 어떤 말씀을 하시던가요? 

팀이 과도기를 겪는 시기라 힘드실 텐데 그런 표현을 하지 않으셨다. 기분 좋은 숙소생활, 체육관에서의 행동, 밖에 나갈 때 운동선수라도 잘 갖춰서 다니는 모습을 원하신다. 그런 게 되어야 코트 안에서도 유쾌하게 운동을 할 수 있다. 

달라진 동부를 기대해도 되겠네요. 

감독님이 바뀌어서 우리도 그 스타일에 따라가야 한다. 몸을 잘 만들어 어떤 전술을 구상하시든 그에 맞게 따라가는 게 선수의 의무고, 감독님께서도 우리 팀을 편안하게 잘 이끄실 거다. 리빌딩이라고 하지만, 리빌딩만 외칠 수 없다. 이게 잘 조화를 이루며 우리 나름대로 노력을 한다면 감독님께서 말씀하신 대로 강한 팀이 될 것이다. 

이제 훈련을 시작했습니다. 마지막으로 비시즌 훈련을 소화하는 각오 한 마디 해주세요.

부상없이 비시즌을 잘 소화하는 것도 시즌을 치르는 것만큼 중요하다. 다치지 않고 내 몸 상태에 맞게 훈련을 하는 게 맞다. 이번 1년이 나에게 좋은 시즌이 될 수도, 나쁜 시즌이 될 수도 있다. 최대한 좋은 시즌이 되도록 노력할 거다. 안 좋은 부분은 최소로 줄이도록 최선을 다할 거다. 최선을 다해도 안 된다면 그건 내 책임이다. 시즌 준비는 내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동부의 안정과 연관이 있어서 기대도 되면서 부담도 된다. 

사진_ 박영태, 신혜지 기자

이재범  1prettyjoo@hanmail.net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전국체전 상무 문성곤' 난 리바운드를 믿는다'
[BK포토] 전국체전 상무 이승현 '34번 이승현 덩크 신고합니다'
[BK포토] 전국체전 상무 이승현' 오늘 컨디션 좋은데'
[BK포토] 전국체전 세한대 ' 아~머리아퍼'
[BK포토] 전국체전 광주대 '우리에겐 수비도 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