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김승기 감독, “선수들의 이기려는 의지가 강했다”
김승기 감독

[바스켓 코리아 = 울산/서민석 객원기자] 안양 KGC가 4강 플레이오프 3연승으로 챔프전 티켓을 따냈다.

KGC는 14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6~17 KCC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70-61로 승리했다.

데이비드 사이먼(33점 16리바운드)이 후반에만 25점을 몰아치며 공격의 선봉에 섰고 키퍼 사익스(14점 5어시스트)와 이정현(9점 3점슛 1개)이 결정적인 득점으로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이날 승리로 KGC는 2011~12시즌 이후 다섯 시즌만에 챔프전 우승에 도전하게 됐다.

인터뷰장에 들어 온 김승기 감독은 “ 선수들이 아주 힘든 경기였는데 이기려고 했던 마음이 간절했던 것 같다. 사이먼이 득점을 해주고 나머지 선수들이 그를 뒷받침하는 디펜스를 잘해줬다. 오늘 정말 힘들었지만 선수들이 잘해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챔프전 진출을 확정 지어서)쉬는 기간이 많아진 건 좋다. 목표도 체력을 회복하기 위해서 빨리 쉬는 것이었다. 선수들이 하나가 되어서 이긴 것 같다.”고 말했다.

KGC에게도 위기가 없었던 건 아니다. 모비스가 양동근의 3점슛으로 4쿼터 종료 5분 21초를 남기 57-59 두 점차로 쫓아왔기 때문이다. 양동근의 득점과 상관없이 오세근이 파울을 범해 5반칙 퇴장으로 위기를 맞은 것이다.

김 감독은 “그 상황이 위기였다. 하지만 안양에서 두 번 이기고 왔고 나 스스로도 당황하지 않으려고 했다. 선수들도 오펜스를 차분하게 진행하면서 마무리를 잘한 것 같다.”고 말했다.

KGC는 전반 25-24의 근소한 리드를 잡았지만 3쿼터에서만 29-26으로 앞서며 승기를 잡았다. 사이먼이 3쿼터에서만 16점을 몰아친 게 결정적이었다. 김 감독은 “워낙 영리한 선수다. 전반 급하게 하고 빨리 하려고 하니 득점을 해야하는 상황에서 하지 못했다고 생각한다. 사이먼은 중심을 잡아주는 선수기 때문에 쫓아왔을 때도 정현이와의 미스매치를 이용해서 득점을 올려서 이길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KGC는 이날 승리로 챔프전행을 확정지었다. 오리온과 삼성의 승자와 챔프전을 치르게 된다. 삼성이 고양 원정에서 2연승을 거둬 삼성이 파트너가 될 가능성이 크다.

김 감독은 “오리온은 외곽슛을 중점적으로 맡아야 한다고 본다. 2승을 한 삼성이 올라온다고 보고 내일 경기보고 준비를 잘하겠다. 삼성 인사이드가 강하다고 생각하고 있으니 인사이드에서 밀리지 않아야 한다. (오)세근이가 크레익만 잘 맡아주면 사이먼-라틀리프 매치업은 비긴다고 본다. (오)세근이 쪽에서 힘을 더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모비스를 상대로 완벽한 경기력을 보였지만 4강에서 문제점도 분명 있었다. 김 감독은 “급한 마음을 갖고 하니깐 이기고 있을 때 더 벌려서 이기고 싶다는 마음이 있다. 챔프전에서는 차곡차곡 하지 않으면 위기가 올 것 같다. 챔프전을 앞두고 보완을 할 부분이고 아쉬운 부분인데 준비를 잘하겠다.”고 말했다.

챔프전은 1-2차전을 안양에서 주말 2연전으로 치르게 된다. 아무래도 체력적인 부담을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 김 감독은 “홈에서는 워낙 좋다. 연전을 우리만 하는 게 아니고 상대도 한다고 생각한다. 체력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생각하면 좋은 경기 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라틀리프가 뛰는 부분도 중요한 부분이다. 체력적으로 문제가 있게 만들 것이다. 사이먼이 공격 할 때 체력적으로 문제가 없도록 세트 오펜스를 잘 짜도록 한다. 공격의 정확도를 높이고 사이먼을 외곽으로 빼면서 라틀리프도 같이 빼는 전략을 쓰려고 한다. 앞선 수비가 강해지지 않으면 힘들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이먼의 활약도 돋보였지만 4쿼터 결정적인 상황에서는 이정현의 3점슛이 결정적이었다. 김 감독은 “워낙 득점력이 있고 힘이 있는 선수다. 전반 끝나고도 ‘볼 잡기도 쉽지 않을 것이다’고 이야기를 했다. 마지막에는 해줄 거라고 생각했다. 투맨 게임처럼 마지막에는 정해진 플레이를 해야한다고 생각한다. 마지막에 해줘야 할 선수가 해줘야 한다고 생각했다.”는 말로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sportsmaina1@naver.com

사진 제공 = KBL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서 민석  skforcyk@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 민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3X3 프리미어리그 1R 현장화보
[BK포토화보] 부산KT vs 고양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 KT vs 전주 KCC 경기모습
[BK포토화보] 울산 현대모비스 vs 고양 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인천전자랜드 경기모습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