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
‘조용한 반란’ 성균관대 김상준 감독, 그가 그리는 믿음의 농구
김상준 감독

[바스켓코리아 = 수원/김우석 기자] 성균관대가 시즌 2승째를 거뒀다.

성균관대는 23일 수원 성균관대체육관에서 벌어진 2017남녀 대학농구리그에서 김남건(23점 9리바운드 5어시스트), 이재우(24점-3점슛 5개 4리바운드 3스틸), 이윤기(16점 8리바운드), 이윤수(8점 18리바운드) 활약을 묶어 한양대에 81-72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결과로 성균관대는 2승 1패를 기록하며 연세대와 함께 3위로 올라섰다.

스타트는 좋았다. 4학년 가드 김남건을 중심으로 공격이 효과적으로 분산되며 22점을 몰아쳤고, 프레스에 이은 맨투맨이 효과적으로 수비에 적용하며 22-11, 더블 스코어차 리드를 잡았다. 2쿼터에는 극심한 부진을 겪었다. 집중력이 문제였다. 공격과 수비에서 움직임이 1쿼터와는 전혀 딴판이었다. 결과로 29점을 내주며 7점을 생산하는데 그쳤다. 전반전을 29-40으로 뒤졌다.

후반전 저력을 발휘했다. 공수에서 1쿼터와 같은 움직임이 살아나며 점수차를 좁혀갔고, 단 2점만 뒤진 채 4쿼터를 맞이했다. 그리고 2학년 가드 이재우가 15점을 집중시키는 활약 속에 기분 좋은 역전승을 일궈냈다.

성균관대를 이끌고 있는 김상준 감독은 “스코어가 벌어진 상황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따라가 역전한 부분이 정말 고무적이라고 생각한다. 특히, 새끼 발가락 탈골 부상을 당한 1학년 가드 (양)준우가 본인 역할을 충분히 해주었다. 신입생이 정말 배짱이 좋았다. 한양대도 주전 가드인 (유)현준이가 빠졌다. 좋은 팀이라고 생각한다. 다음 경기를 할 때는 더 많은 준비가 필요할 것 같다.”라고 경기를 총평했다.

2쿼터 29점을 내주며 완전히 빼앗겼던 분위기를 찾아온 부분과 후반전 20분을 모두 출장해 경기를 조율한 양준우에게 높은 점수를 주었다.

성균관대는 선수들 개개인에 이름 값에 비해 아직 조직력이 덜 갖춰진 부분으로 인해 경기력이 일정하지 못한 약점을 보이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도 2쿼터 10분 동안 약점이 확실히 노출 되었다.

김 감독은 “2쿼터 수비가 정말 좋지 못했다. 29점이나 내주고 말았다. 3,4쿼터에 선수들을 고르게 기용하지 못했다. 주전들을 돌린 부분이 아쉽다. 집중력이 문제였다. 체력 세이브를 위해 풀 코트 프레스를 사용하던 걸 2/4코트 프레스로 전환했다. 그 때 한양대가 슈팅 페이스를 잡았다. 내가 실수한 부분이다.”라고 이야기하며 계속해서 조직력과 집중력을 끌어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시즌 전 김 감독은 “작년에는 수비에 비해 공격력이 너무 약했다. 수비를 다 해놓고 공격이 되지 않아 지는 경우가 많았다. 공격력 업그레이드가 시즌 성적을 판가름할 것 같다.”라는 이야기를 남겼었다.

세 번째 게임을 치르면서 공격력에 어느 정도 만족하는 지에 대해 물었다. 김 감독은 “작년에 비해 3점슛 시도가 월등히 많아졌다. 선수들이 득점과 외곽슛에 대한 자신감이 생긴 것 같다. 수비도 위치나 로테이션 좋아졌다. 공수에서 자신감이 정말 많이 올라섰다.”라고 평가했다.

연이어 이날 맹활약한 이재우, 김남건, 그리고 골밑을 지켜야 할 이윤수에 대한 이야기가 이어졌다. 김 감독은 “재우는 슈팅에 약점이 있었다. 지난 시즌이 끝나고 슛폼을 교정했고, 새벽과 야간에 슈팅 훈련을 정말 많이 했다. 앞선 두 경기에서 부진했는데, 오늘 결과로 자신감이 붙었을 것 같다. 공격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이재우 활약을 칭찬했다.

김남건에 대해서는 “작년보다 월등히 좋아졌다. 슛을 실패하면 다운되는 모습을 많이 보였었다. 주장을 맡으면서 자신감과 책임감이 많이 좋아졌다고 본다. 찬스만 나면 쏘려고 한다. 성공률이 이 높아지면서 확실히 다른 플레이도 좋아졌다.”며 캡틴의 활약에 만족감을 표시했다.

이날 두 선수는 47점을 합작했다. 3점슛은 이재우가 5개(9개 시도)를, 김남건이 2개(8개 시도)를 터트렸다. 특히, 김남건의 경우는 앞선 두 경기에서도 맹활약하며 성균관대 주 득점원으로 자리를 확실히 굳혔다.

시즌 첫 승의 주역이었던 이윤수는 다소 부진했다. 명지대 전에서 37점 22리바운드를 쓸어 담았던 괴력을 찾아볼 수 없었다. 이날 18개 리바운드를 걷어냈지만, 득점에 7점에 그쳤다. 성균관대가 중반 고전한 이유 중 하나로 작용했다.

김 감독은 “상대와 몸 싸움이 많아지면서 흥분을 한 것 같다. 페이스가 많이 다운된 모습을 많이 노출했다. 후반전 2대2 게임으로 변화를 준 것이 좋았던 것 같다. 흥분하는 모습은 분명히 개선이 필요하다.”라고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김 감독은 “작년에도 2연승으로 시즌을 시작했다. 스타트만 좋았다(웃음) 이번 시즌에는 부상자만 나오지 않으면 계속 좋은 게임을 할 수 있을 것 같다. 1차 목표는 플레이오프 진출이다. 3학년 포워드인 (박)준은이만 부상에서 돌아오면 더 좋아질 것이라고 확신한다. 어쨌든 3경기 동안 필요했던 공격에서 완성도가 높아졌다.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면 선수들이 알아서 해줄 것으로 확신한다.”라는 선수들에 대한 믿음을 이야기하며 인터뷰를 정리했다.

이재우, 김남건, 양준우로 이어지는 가드 진과 이날 보이지 않는 활약을 펼친 1학년 포워드 이윤기와 부상에서 복귀할 박준은, 그리고 센터 이윤수로 이어지는 라인업은 상당히 화려해 보인다. 우병훈과 최우연이라는 야무진 백업 멤버도 눈에 띈다.

김 감독은 플레이오프 진출과 함께 그 이상도 꿈꾸고 있었다. 성균관대가 대학리그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만든 시즌은 9승 13패로 7위에 올랐던 2012년이다. 풍부함으로 무장한 성균관대가 과연 2017년 대학리그 성적을 어디까지 끌어올릴 수 있을 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basketguy@basketkorea.com

사진 제공 = 노경용 점프볼 객원기자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rtsguy  basketguy@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rtsguy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영광의 얼굴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결승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4강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본선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예선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