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병 던진 트로이 길렌워터, 제재금 600만원 부과

kahn05 / 기사승인 : 2015-12-29 18:59:05
  • -
  • +
  • 인쇄
심경종 20151226 길렌워터

[바스켓코리아 = 손동환 기자] KBL은 29일(화) 재정위원회를 개최하여 지난 26일(토) 원주 동부와 창원 LG의 경기 중 발생한 사안을 심의했다.

KBL은 이날 경기 중 선수 벤치에서 플로어에 물병을 투척하는 행위로 경기장 질서 문란과 스포츠 정신에 위배되는 행동을 한 트로이 길렌워터(199cm, 포워드)에게 600만원의 제재금을 부과하기로 했다. 해당 금액은 경기 중 발생한 사안으ㅢ 제재금으로선 역대 최대 금액이다.

아울러, 같은 경기에서 과도한 항의로 벤치 테크니컬 파울 2개를 받은 강양택 LG 코치에게는 40만원의 제재금이 부과되었으며, 벤치 테크니컬 파울 3개로 퇴장 당한 김진 LG 감독에게는 선수 및 코치 관리 부실의 책임을 물어 견책의 징계를 결정했다.

사진 = 심경종 기자

[저작권자ⓒ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