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
‘2차전 숨은 수훈’ 김영환, 경기 기복을 줄여야한다

크리스 메시, 김영환


[바스켓코리아 = 조덕현 기자] 김영환은 팀의 중심을 잡아줘야 함과 동시에 경기 기복을 줄여야한다.

창원 LG는 지난 20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4~2015 KCC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울산 모비스를 75-69로 꺾었다. LG는 이날 승리로 시리즈 전적을 1승 1패로 맞추며 자신들의 홈인 창원으로 넘어가게 됐다.

LG에서는 크리스 메시(21점 25리바운드), 김종규(16점 3리바운드 3어시스트), 문태종(12점 3어시스트), 김영환(12점 2어시스트), 김시래(10점 9어시스트) 등의 팀 승리에 앞장섰다.

이날 LG는 메시의 엄청난 활약과 김종규의 득점가담으로 모비스에 승리할 수 있었다. 그러나 여기에는 숨은 공로자가 있다. 바로 김영환이다. 그는 위에서 말한 것처럼 두 자리 수 득점에 어시스트까지 해주며 문태종과 김종규의 체력부담을 덜어주었다.

사실 LG는 문태종이 3번, 김종규가 4번을 주로 본다. 하지만 그들의 체력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김영환의 존재는 꼭 필요했다. 정규리그 때도 김종규가 쉴 때는 문태종이 4번, 김영환이 3번을 봤다. 또한 문태종이 쉴 때는 그의 공백을 메워주며 LG가 플레이오프에 가는데 도움을 주었다.

하지만 LG는 6강 플레이오프에서 김영환을 2번으로 주로 기용했다. 오리온스가 키가 큰 포워드들을 내보냈기에 김진 감독도 수비를 위해 그를 투입했다. 그리고 그는 6강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33분을 출장하여 13점 4리바운드 3어시스트로 맹활약했다. 덕분에 LG도 첫 경기에서 오리온스에 승리를 따낼 수 있었다.

이어 LG는 2차전에서는 그가 부진하자 정창영, 유병훈을 번갈아 투입하며 변화를 꾀했다. 그러나 LG는 2차전 오리온스에 패배를 당했다. 만약 그가 득점에서 보탬이 되었다면 상황은 달라질 수도 있었다.

그래도 그는 3차전(27분), 4차전(29분)에서 어느 정도 활약을 해주며 컨디션을 끌어올렸다. 그리고 펼쳐진 5차전. 먼저 김종규와 문태종은 오리온스를 상대로 내·외곽에서 좋은 경기력을 선보였다. 또한 김진 감독은 전과 다르게 유병훈의 출전시간을 길게 가져가며 승부수를 던졌다. 결국 김영환은 5차전에서는 팀을 위해 2번과 3번을 번갈아 뛰게 됐다.

그렇게 6강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던 김영환을 4강 1~2차전에서는 정규시즌처럼 3번으로 주로 기용했다. 모비스의 2번이 키가 작기도 했고, 발이 빨랐기에 김영환보다는 유병훈과 양우섭의 역할이 중요했다.

그래서 김영환은 이번에 문태종, 김종규와 함께 로테이션으로 코트에 투입됐다. 어떨 때는 김종규와 어느 순간에는 문태종과 호흡을 맞추었다. 그러나 1차전에서는 2점 슛 5개가 모두 들어가지 않으며 무득점에 그쳤다. 장기인 3점도 시도조차 못하며 팀의 패배를 지켜만 봐야 했다.

그래도 2차전에서는 팀의 주장답게 3점 슛 2개를 비롯해 12점을 기록했다. 그가 좋은 활약을 하자 문태종(20분)도 충분히 쉬며 3차전도 기대하게 했다.

문제는 김영환의 기복이 심하다는 것. 그는 플레이오프에서 잘하고 못하고를 반복하며 LG도 플레이오프부터 ‘승-패-승-패-승-패-승’으로 롤러코스터를 탔다. 그래서 이번 3차전이 중요하다. 과연 김영환은 기복이라는 약점을 깨고 2경기 연속 좋은 활약을 펼칠 수 있을까?

사진제공 = KBL

duk hyun  oiup12@hanmail.net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uk hyun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부산KT vs 고양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 KT vs 전주 KCC 경기모습
[BK포토화보] 울산 현대모비스 vs 고양 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인천전자랜드 경기모습
[BK포토] SK VS LG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