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
이동남 감독대행, "2쿼터 대량실점이 패인"
YYW_7918_1424170425_photo copy111

[바스켓코리아 = 창원/김예은 웹포터] 2쿼터 아쉬운 활약에 안양 KGC인삼공사의 연승이 끊겼다.

KGC인삼공사는 17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4-2015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 6라운드 창원 LG와의 맞대결에서 80-94로 패했다.

이동남 감독대행은 “선수들이 체력적으로 지친 모습이었다. 분위기를 놓치면서 2쿼터에 대량실점을 많이 했다”며 패인을 밝혔다.

경기 초반 리드는 KGC인삼공사가 차지했다. 1쿼터, LG에 22-15로 7점차를 앞서기도 했다. 하지만 2쿼터 5분간 무득점에 그치며 LG에 순식간에 리드를 빼앗겼다.

KGC인삼공사가 2쿼터에 득점을 올리지 못하는 동안, LG는 22점을 몰아넣었다. 실책도 많이 나왔다. KGC인삼공사의 2쿼터 실책은 6개. 이 감독대행이 밝힌 패인이 여기에 있었다.

KGC인삼공사의 2쿼터 첫 득점은 2쿼터 절반의 시간이 지나서야 나왔다. 2쿼터 종료 4분 34초 전, 리온 윌리엄스(198cm, 센터)의 자유투 득점이었다.

이날 KGC인삼공사는 LG에 속공득점과 3점 플레이로 인한 바스켓카운트 득점을 많이 내줬다. 특히 2쿼터에는 김시래(178cm, 가드)에게 3점 플레이와 속공 파울로 인한 자유투, 그리고 김종규(206cm, 센터)에게 속공 득점 등 쉬운 득점을 많이 허용했다.

이 감독대행은 “바스켓카운트가 어떻게 보면 한순간 차이이고 스텝 하나 차이다. 속공득점을 많이 허용했던 것도 큰 패인이다. 오늘은 큰 부분을 강조했는데 사소한 부분에서 승패가 갈렸다”며 이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이 감독대행은 수비에 대한 아쉬움도 밝혔다. 이 감독대행은 “1쿼터에는 수비가 잘 됐는데 2쿼터에는 LG의 뛰는 농구를 따라가지 못했다. 그 부분에서 체력적으로 부족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선수들의 집중력도 짚었다. 이 감독대행은 “다른 선수들의 장단점이 다 나올 시기인데 알고도 속는 거다. 선수들이 연차가 있으면 공격적인 부분뿐만 아니라 수비적인 부분에서 다른 선수들의 성향을 파악하고 행동해야한다. 그런데 우리 팀은 선수들이 젊다보니 분위기에 많이 휩쓸리는 것 같다”며 씁쓸한 웃음을 보였다.

이날 KGC인삼공사가 승리했다면 부산 케이티와 공동 7위에 자리할 수 있었다. 하지만 이날 패배로 3연승이 끊겼고, 플레이오프 진출 티켓에도 더 멀어지고 말았다. KGC인삼공사가 다시 연승 분위기를 살려 플레이오프에 다가갈 수 있을까.

사진 제공 = KBL

yaeeuns2  dpdms1291@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yaeeuns2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울산 현대모비스 vs 고양 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인천전자랜드 경기모습
[BK포토] SK VS LG 현장화보
[BK포토화보] 부산 KT vs 안양 KGC 경기모습
[BK포토] 오리온 VS SK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