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Search: 10,056건

thumbimg

'멘탈 세공사' 정효근의 악플 사용 설명서
황정영 기자 2021.02.21
이야기는 지난 2월 2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잠실학생체육관에서 펼쳐진 전자랜드와 SK의 대결. 이날 전자랜드와 SK는 3초 사이로 희비가 엇갈렸다. 73-72로 전자랜드가 1점 앞서는 상황, 경기 종료까지 9.9초의 샷클락으로 시작된 ...

thumbimg

[KBL 유소년] SK 우승 이끈 권내원 "예선 탈락 할 줄 알았는데..."
김영훈 기자 2021.02.21
권내원이 서울 SK를 정상으로 견인했다.SK는 21일 강원도 양구 청춘체육관에서 벌어진 2020-2021 KBL 유소년 클럽 농구대회 U11(초5)부 결승에서 34-22로 꺾었다. SK는 전반까지 현대모비스와 팽팽한 승부를 펼쳤다. ...

thumbimg

[KBL 유소년] 3쿼터에 승기 잡은 SK, 현대모비스 제압하며 U11부 정상 올라
김영훈 기자 2021.02.21
U11부 정상에 오른 팀은 서울 SK였다.SK는 21일 강원도 양구 청춘체육관에서 벌어진 2020-2021 KBL 유소년 클럽 농구대회 U11(초5)부 결승에서 권내원(12점), 전재현(9점 13리바운드 6어시스트)을 앞세워 박지오( ...

thumbimg

[KBL 유소년] '푸른 피의 에이스' 이승민, 삼성을 진두지휘하다
김영훈 기자 2021.02.21
이승민이 팀에 우승 트로피를 안겼다. 서울 삼성은 21일 강원도 양구 청춘체육관에서 벌어진 2020-2021 KBL 유소년 클럽 농구대회 U10부 결승에서 전주 KCC를 37-29로 꺾었다. 승리의 일등공신은 단연 이승민이었다. 그는 ...

thumbimg

[KBL 유소년] '22P 7R' 이승민 앞세운 삼성, KCC 꺾고 U10 우승
김영훈 기자 2021.02.21
이승민이 팀에 우승 트로피를 안겼다. 서울 삼성은 21일 강원도 양구 청춘체육관에서 벌어진 2020-2021 KBL 유소년 클럽 농구대회 U10(초4)부 결승에서 이승민(22점 7리바운드)의 활약을 앞세워 이용건(13점 10리바운드) ...

thumbimg

[KBL 유소년] 이제 예선은 끝났다, 결선만 남았다(예선 종합)
김영훈 기자 2021.02.20
이틀간의 숨가쁜 일정이 종료됐다. KBL은 19일(금) 강원도 양구에서 2020-2021 KBL 유소년 클럽 농구대회를 개최했다. 21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대회에는 안양 KGC와 고양 오리온을 제외한 8개 팀 클럽이 참가했다. 대회 ...

thumbimg

[KBL 유소년] ‘AG 금메달리스트’ 손경원 코치가 말하는 생활체육의 장점
김영훈 기자 2021.02.20
“스트레스가 없다.”창원 LG 유소년 팀은 19일부터 강원도 양구에서 열리는 ‘2020-2021 KBL 유소년 클럽 농구대회 IN 양구’에 참가했다. LG는 이번 대회에 안전을 이유로 U15에만 참가했다. LG의 예선 성적은 1승 1 ...

thumbimg

[KBL 유소년] 자신감 넘치는 전자랜드 이준혁 "무조건 우리가 우승한다"
김영훈 기자 2021.02.20
이준혁이 마지막 클럽 대회에서 우승을 자신했다.KBL은 19일부터 강원도 양구에서 2020-2021 KBL 유소년 클럽 농구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대회에는 안양 KGC와 고양 오리온을 제외한 8개 팀이 참가했다. 전자랜드는 그동안 유 ...

thumbimg

[KBL 유소년] “그냥 돌아갈 순 없잖아요” 배려 돋보인 KBL의 결정
김영훈 기자 2021.02.20
“선수들이 그냥 돌아갈 순 없잖아요.”KBL은 19일(금) 강원도 양구에서 2020-2021 KBL 유소년 클럽 농구대회를 개최했다. 21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대회에는 안양 KGC와 고양 오리온을 제외한 8개 팀 클럽이 참가했다. 8 ...

thumbimg

[KBL 유소년] 박범진-박범윤 쌍둥이 형제에 맹렬히 맞선 DB 채민혁
김영훈 기자 2021.02.20
채민혁이 맹렬하게 맞섰지만, 팀을 패배에서 구하지 못했다. KBL은 19일(금) 강원도 양구에서 2020-2021 KBL 유소년 클럽 농구대회를 개최했다. 둘째 날인 20일 오전에는 원주 DB와 서울 삼성의 U11 경기. 유소년 농구 ...

thumbimg

‘스텝 바이 스텝’ LG 윤원상 “다음 목표는...”
최은주 기자 2021.02.19
“정규리그에서 20점 이상을 넣고 싶다.”바야흐로 지난 4일, 한국 농구 역사의 한 페이지가 작성됐다. 창원 LG와 서울 삼성이 트레이드를 단행했기 때문. 각 팀의 주축 가드였던 김시래와 이관희가 유니폼을 바꿔입었다.삼성도 출혈을 감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